문화 > 연예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안84, 공황장애로 ‘고속도로’ 못 타는 이유...‘복학왕’부터 시작된 징조
속보팀 news@golfhankook.com
사진=기안84 SNS
기안84가 아이스버킷 챌린지에 이어 사회복지기관에 찾아가 기부를 해 누리꾼들의 박수갈채가 이어지고 있다. 인기 웹툰 ‘패션왕’, ‘복학왕’ 작가에서 MBC ‘나혼자산다’ 멤버로 활약하기 까지 기안84는 여러번의 논란과 사죄를 반복해야 했다.

이어 기안84는 방송에서 여러 차례 공황장애 약을 먹고 상담을 받는 모습이 그려져 팬들의 우려심이 깊어지기도 했다.

이에 기안84의 지인 박태준 작가는 방송에서 “공황장애 걸릴 만하다”며 “작업 스타일이 자신을 내몰더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함께 있던 이말년이 “공황장애가 정확히 뭐냐”고 되물었고, 기안84는 “괜히 불안하고 그런 거다”며 담담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복학왕이 처음 연재되는 날 운전을 하는데 핸들을 꺾을 것 같고, 내가 나를 컨트롤 못 할 것 같은 공포감이 들었다”며 “그때부터 고속도로를 잘 못탄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아울러 “우울증하고 같이 온다”며 “그때는 암울했다”며 공황장애로 힘들었던 시기를 회상했다.





입력날짜 : 2018-06-11 20:2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