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연예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검법남녀’ 정유미, ‘윤식당’ 정유미와 동명이인 고충? "개명까지 생각"
이슈팀 news@golfhankook.com
배우 정유미가 ‘검법남녀’로 컴백하면서, 최근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라이브’ ‘윤식당’ 정유미와 동명이인 고충을 밝힌 바 있다.

검법남녀’에 출연 중인 정유미는 tvN ‘라이브’ ‘윤식당’과 영화 ‘부산행’ 등에 출연한 정유미와 동명이인으로, 화제가 될 때마다 누리꾼들을 혼란스럽게 했다.

1984년생인 정유미는 1983년생인 배우 정유미와 똑같은 이름 때문에 개명까지 생각했다고 밝히기도 했다.‘검법남녀’의 정유미는 인터뷰에서 “정유미 씨가 청룡영화제에서 상을 받았을 때 주변에서 축하 전화가 그렇게 많이 왔다. 솔직히 속상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유미는 “그분을 검색했다가 나를 알게 된다거나. 나를 검색했다가 그분을 알게 될 수도 있지 않느냐”라며 “두 사람이 함께 인지되면서 동시에 서로 다른 사람이라는 걸 알릴 수 있으니 오히려 좋은 것 같다”라고 긍정적인 반응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정유미가 출연하는 ‘검법남녀’는 피해자를 부검하는 괴짜 법의학자와 가해자를 수사하는 초짜 검사의 아주 특별한 공조를 그린다.





입력날짜 : 2018-05-15 11:26: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