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권 > 분양정보/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고가 골프 회원권은 옛말…8억원 이상 단 1곳
120개 회원제 골프장 가운데 73%가 1억2천만원 이하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khoon@yna.co.kr
한때 20억원에 이르던 비싼 골프 회원권이 자취를 감췄다. 2008년 이후 골프장 회원권 가격이 지속적으로 하락하면서 8억원이 넘는 고가 회원권은 사실상 시장에서 사라졌다.

11일 한국레저산업연구소에 따르면 지난 4월 국내 229개 회원제 골프장 가운데 개인 회원권 가격이 8억원이 넘는 곳은 단 1곳 뿐이다. 2005년부터 120개 회원제 골프장을 대상으로 회원권 가격 추이를 추적한 한국레저산업연구소는 2008년 조사 때는 13곳이 회원권 가격 8억원을 초과했다고 덧붙였다.

2008년에만 해도 10억원을 초과해 20억원에 육박하는 초고가 골프장 회원권 분양이 드물지 않았다. 주말 예약 보장과 그린피 면제 등 다양한 혜택을 주는 대신 높은 가격을 매긴 골프장 회원권이 날개 돋친 듯 팔리던 시대였다.

하지만 글로벌 금융위기와 골프장 공급 과잉이 겹치면서 골프장 회원권 가격은 추락하기 시작했고 대부분 고가 회원권 가격은 반토막이 났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 서천범 소장은 "회원권 수요가 투자, 접대 골프 위주에서 개인의 이용 가치 중심으로 이동하면서 초고가 회원권 가격이 특히 많은 타격을 입었다"고 진단했다.

고가 회원권 가격 하락과 더불어 골프장 회원권 가격은 전반적으로 하락했다. 2005년부터 회원권 가격을 추적한 120개 회원제 골프장 가운데 73.3%가 회원권 가격이 1억2천만원 이하로 나타났다. 특히 120개 골프장 가운데 38.3%에 이르는 46곳은 회원권이 6천만원 이하로 조사됐다.

이같은 고가 회원권 실종과 저가 회원권이 대세로 등장하는 것은 과거 일본 골프장이 걸었던 경로와 비슷하다. 일본에서는 1990년에만 해도 전체 회원제 골프장 가운데 83.3%가 회원권 가격이 1천만엔이 넘었지만 2013년에는 1천만엔 이상 회원권 골프장은 2.9%로 감소했다. 대신 1990년에는 단 한곳도 없던 100만엔 미만 회원권 골프장 비중은 81.2%로 높아졌다.

에이스골프닷컴 송용권 대표는 "과거 95%가 넘던 회원제 골프장은 현재 전체 골프장 가운데 60%로 떨어졌으며 앞으로 30% 이하로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회원제 골프장 시장은 소수 정예 고급 골프장 위주로 재편될 것"이라고 말했다.


자료제공연합뉴스


입력날짜 : 2015-05-11 14:00: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