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권 > 분양정보/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내년 새 아파트 분양 27만여가구 쏟아진다
미확정분·LH 공공주택 등 합쳐 실제 35만 안팎 예상
경기도 11만여가구로 1위…지방 줄고 수도권 늘어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김동규기자
내년 전국적으로 27만 가구가 넘는 아파트가 분양돼 신규 분양 시장이 올해 못지않은 대풍년을 이룰 전망이다.

내년은 특히 청약제도 개편으로 1순위 자격이 완화됨에 따라 인기지역의 청약경쟁은 올해보다 더 치열해지는 등 청약시장이 후끈하게 달아오를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와 부동산써브가 공동으로 내년도 150여개 민간 건설사의 아파트(주상복합·오피스텔 포함) 분양계획을 조사한 결과 21일 기준 전국적으로 총 27만6천여가구가 분양될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올해 실제 분양된 약 32만가구(잠정)에 비해 4만4천가구 적은 것이다.

그러나 아직 분양계획을 확정하지 못한 건설사가 적지 않고, 현재 계획보다 분양물량을 늘리겠다는 건설사가 많아 내년도 실제 분양물량은 이보다 증가할 전망이다.

여기에다 연간 4만∼5만 가구에 이르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공급물량(임대 포함)을 합하면 내년 전체 분양 물량은 올해와 비슷하거나 많은 35만가구 안팎이 될 것으로 업계는 추산하고 있다.

한 중견 건설사 관계자는 "올해 분양시장이 예상외로 달아오르면서 작년 말에 잡은 최초 분양계획 대비 실제 분양물량을 30%가량 늘렸다"며 "내년에도 청약시장 분위기가 좋으면 연중 공공택지 등을 추가로 구입해 분양물량을 더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잠정 분양계획을 보면 내년에는 전국 27만6천여가구 가운데 재개발·재건축·도시환경정비사업에서 7만5천329가구, 도시개발사업 3만624가구, 공공택지·혁신도시·기업도시 등에서 8만3천418가구가 공급되는 등 유형별로 다양한 아파트가 선보인다.

이 가운데 재개발·재건축 등 조합원분을 제외하고 일반 청약시장에 나올 물량은 총 21만6천가구에 이를 전망이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전체의 65%인 18만342가구, 지방이 35%인 9만5천709가구가 각각 공급된다.

이는 올해 지방에서 전체 공급물량의 63%, 수도권에서 37%가 분양된 것과 정반대 현상이다.

부동산써브 정태희 팀장은 "2011년 이후 4년간 수도권보다 지방의 분양 물량이 많았으나 내년에는 이 기조가 역전된다"며 "대구·부산, 혁신도시 등에서 지난 3∼4년새 분양이 급증해 공급과잉 우려가 제기되자 건설사들이 지방 사업을 줄이고 상대적으로 물량이 적었던 수도권 위주로 공급을 늘리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경기도에는 내년 한 해 총 공급물량의 40%가 넘는 11만1천960가구가 계획돼 있다.

신도시와 옛 보금자리주택지구 등 택지지구를 중심으로 분양물량이 쏟아지는 까닭이다.

서울에서는 주로 재개발·재건축 사업을 중심으로 총 5만7천778가구로가 분양될 예정이다. 이 가운데 일반분양분은 2만2천521가구다. 인천도 올해보다 많은 1만604가구가 공급된다.

지방에서는 충남이 2만1천가구로 가장 많고 경북(1만1천155가구)·경남(1만1천37가구)·충북(8천976가구) 등의 순이다.

세종시에서도 내년에 7개 단지, 7천598가구의 아파트가 계획돼 있다.

이에 비해 올해 2만5천여가구가 분양돼 지방 청약 열풍을 주도한 대구시에서는 현재까지 잡혀 있는 내년 분양물량이 2천533가구에 그친다. 지방 건설회사의 물량을 감안해도 올해보다는 분양물량이 눈에 띄게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부산도 올해 3만1천여가구가 분양됐으나 현재 계획상으로 내년에는 1만1천여가구로 올해보다 2만가구 줄어들 전망이다.

한 대형 건설사의 관계자는 "내년에 유가 하락으로 해외건설 수주가 신통치 못하면 결국 국내 주택사업에서 돌파구를 찾으려 하지 않겠느냐"며 "주택사업을 공격적으로 진행하면 공급물량이 더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자료제공연합뉴스


입력날짜 : 2014-12-21 10:27: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