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인터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김지현 "페블비치에서 열리는 US여자오픈에 출전했으면…" [KLPGA 홍보모델 새해인사]
강명주 기자 ghk@golfhankook.com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12대 홍보모델 김지현 프로. 사진제공=KLPGA


[골프한국 강명주 기자] 2021년 신축년의 해가 밝았다. 다사다난했던 2020시즌을 보낸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선수들을 대표해 '제12대 KLPGA 홍보모델' 10명이 새해 인사와 함께 2021시즌에 대한 각오를 전했다.

먼저, 홍보모델 맏언니 김지현(30)은 KLPGA 정규투어에서 통산 5승을 달성한 베테랑이다.

김지현은 "지난 시즌은 준비한 것에 비해 성적이 좋지 않아 아쉬움이 컸다. 무엇이 부족한지 그리고 앞으로 어떤 부분을 더 보충해야 할지에 대해 깨달을 수 있었던 한 해였다"고 2020년을 돌아봤다. 

이어 그는 "코로나19로 대회가 취소되면서, 내가 골프를 칠 수 있고, 대회에 참가할 수 있다는 것에 소중함과 감사함을 느꼈다"고 덧붙였다.

김지현은 2020시즌 KLPGA 투어 17개 대회에 출전해 13번 컷을 통과했고, 시즌 상금 22위에 올랐다. 지난가을 SK네트웍스·서경 레이디스 클래식 준우승이 개인 최고 성적이었다.

힘차게 한 해를 시작하는 김지현은 "올 시즌에는 톱10에 내 이름을 더 많이 올리고, 우승도 하면 좋겠다"며 "이번 시즌을 잘 보내고, 2023년 US여자오픈이 열리게 될 페블비치에서 플레이를 해보고 싶다"고 목표를 밝혔다. 

그라면서 "골프 외에는 코로나19가 종식되면 풍경이 예쁜 스위스로 여행을 가고 싶다"는 바람도 언급했다.

김지현은 "코로나19 때문에 가장 조용한 연말을 보냈다. 올해는 상황이 나아지길 바라고, 그때까지 우리 다 함께 건강한 하루하루를 보내면 좋겠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저도 잘 준비해서 내년에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선수가 되겠다"고 팬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추천 기사: 'LPGA 수장' 마이크 완, 갑작스러운 사임 의사 밝혀

추천 기사: 'PGA 투어 무승' 토미 플리트우드, 천만달러 예약

추천 칼럼: 골프선수의 겨울나기와 훈련 방법의 진화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1-01-07 10:04: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