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인터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정장 입은 안나린 "제 모습이 낯설고 재밌어요" [KLPGA 대상시상식]
강명주 기자 ghk@golfhankook.com
▲2020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대상 시상식에 참가한 안나린 프로. 사진제공=KLPGA


[골프한국 강명주 기자] 11월 24일 서울 롯데호텔월드에서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가 개최한 '2020 KLPGA 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올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활약한 골프 스타들이 자리를 빛냈다.

안나린(24)은 시상식에서 KLPGA 투어 첫 우승자가 대상인 위너스클럽 가입과 시즌 2승으로 공동 다승왕을 차지했다.

올해 처음 대상 시상식에 참석한 안나린은 떨리면서도 차분한 목소리로 "드디어 위너스클럽에 함께하게 되어 기쁘다"며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이 자리에 설 수 있었다. 항상 곁에서 응원해주고 격려해주는 가족과 스폰서 그리고 팬들에게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안나린은 "처음으로 대상 시상식에 참석해서 설레면서 기쁘다. 오늘처럼 풀 정장을 입게 되어 내 모습이 낯설고 재미있다"고 말했다.

안나린은 다음 시즌 목표에 대해 "내년에는 더 좋은 모습을 보여 드리기 위해 열심히 준비할 예정이니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내년에 다시 시상식에 오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관련 기사: 김효주, '상금·다승왕·최저타수상·인기상 등'…최혜진은 3년 연속 '대상'

추천 기사: 시즌2승 김세영, 세계랭킹 1위 고진영 턱밑까지 추격 [LPGA]

추천 칼럼: 골프의 핵심이 '착한 커뮤니케이션'이라면?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0-11-25 15:13: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