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정보 > 골프룰/에티켓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경기관람 에티켓
스윙땐 쉿!… 멋진 샷엔 뜨거운 갈채를
휴대폰 전원 끄고 아이들 통제 등
아무 소리나지 않도록 신경 써야
코스 이동땐 선수 먼저 지나가게
대회가 벌어지는 골프장을 찾아 경기를 관전하는 팬들이 많아졌다. 최근 몇 년 사이 세계적인 스타 플레이어가 초청되는 굵직굵직한 경기가 잇달아 펼쳐지고 빼어난 개성과 기량을 갖춘 우리 선수들에 대한 관심도 커졌기 때문이다. 중계방송과 스크린골프 보급 등 이런저런 이유로 '골프 하지 않는 골프인구'도 크게 늘었다.

관심이 커질수록 거론되는 것이 갤러리 문제다. 관중이 없는 경기 분위기는 썰렁하기 이를 데 없지만 많은 사람이 몰리다 보면 크고 작은 소란이 있게 마련이기 때문이다.

골프는 야구나 축구 등 종목과는 성격이 달라 관람에도 지켜야 할 에티켓이 있다.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정숙'하는 것이다. 조용한 가운데 정신을 집중시켜야 하는 민감한 운동이기 때문에 일단 어드레스에 들어가 샷을 마칠 때까지는 아무 소리도 내지 않도록 신경을 써야 한다.

이번 BS금융그룹 부산은행 서울경제 여자오픈은 선수들의 플레이뿐 아니라 최고의 관람 매너로 한국 골프 문화를 크게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위해 몇 가지 중요한 관람 매너를 소개한다.

품격 있는 갤러리가 되기 위해서 가장 우선 지켜야 할 점은 대회 코스에 들어가기 전 휴대폰을 진동으로 전환시키거나 전원을 끄는 것이다. 또 휴대전화의 진동이 울리더라도 코스에서는 받지 않아야 한다. 선수들과 멀리 떨어져서 전화를 받으니 괜찮을 거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코스에서는 조그만 목소리도 크게 울려 퍼지기 때문에 선수들의 플레이에 방해가 된다.

카메라 촬영도 주의해야 한다. 요즘엔 디지털 카메라가 널리 보급돼 있고 휴대폰에 내장된 카메라 성능도 좋아졌다. 물론 대회장을 직접 찾았을 때 평소 좋아하는 골퍼의 모습을 직접 카메라에 담을 수 있다는 즐거움도 쏠쏠하다. 그러나 선수들이 스윙하는 도중에 셔터를 누르면 소리 탓에 미스 샷을 낼 수도 있다. 선수들의 최고 기량을 보고 싶다면 팬으로서 절대로 하지 않아야 할 행동이다.

가족 단위 관람객이라면 어린이들의 움직임을 통제해야 한다. 아이들은 드넓은 잔디와 코스에서 마음껏 뛰어다니며 떠드는 경우가 많아 특히 부모의 지도가 필요하다. 언제 울음을 터뜨릴지 모르는 어린 아이를 동반한다면 다소 불편하더라도 가능한 한 그린이나 페어웨이에서 멀찍이 떨어져 관람하는 것이 남을 위한 배려다.

버디 퍼트를 성공시켰거나 멋진 샷을 보여줬을 때는 아낌없는 찬사와 뜨거운 갈채를 보내는 게 매너다. 자신이 응원하는 선수가 퍼팅을 마쳤다고 우르르 다음 홀로 움직여서는 안 된다. 그 선수와 동반 플레이를 펼치는 다른 선수들이 방해를 받기 때문이다.

코스를 이동할 때는 반드시 선수와 캐디가 먼저 지나갈 수 있도록 배려해야 한다. 이동할 때는 가급적 카트 도로나 정해진 경로를 따라 움직이도록 한다. 이동 거리를 줄이려고 언덕이나 숲을 넘어가다가는 옆 홀 선수의 플레이를 방해할 수 있고 볼에 맞는 일이 생길 수도 있다.

전방에 움직이는 사람이 있으면 신경이 쓰일 수 있으므로 선수들이 샷을 할 때 시야에 들어오는 위치에 있다면 샷을 마칠 때까지 잠시 걸음을 멈추는 것도 매너다. 모든 볼은 인플레이 상태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으므로 경기장 내 어떠한 곳에서도 볼을 건드려서는 안 된다. 플레이에 대해 주고 받는 소리가 선수들에게 들리도록 말하지 않는 것도 기본 에티켓이다. 또 자신의 안전과 잔디 보호를 위해 구두나 하이힐 대신 골프화나 운동화를 신는 것이 바람직하다.

올바른 관전 태도는 최상의 플레이, 최고 대회의 밑거름이자 그 나라 골프 문화를 나타내는 척도다.



자료제공서울경제


입력날짜 : 2012-10-31 16:01: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