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 경제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한국 10대 코스 선정위원 포럼 개최
[서울경제 골프매거진] ‘한국 10대 코스’ 선정위원들이 휘슬링락 컨트리클럽에서 포럼을 통해 발표가 임박한 ‘한국 10대 퍼블릭 코스’와 ‘한국 10대 뉴 코스’ 선정 평가 작업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글_성승환 기자,
사진_박종덕(스튜디오 ZIP)
오는 9월, 대한민국 최고의 퍼블릭 코스를 가리는 ‘2014 한국 10대 퍼블릭 코스’가 발표된다. 지난 2012년에 이어 2년 만에 발표하는 ‘한국 10대 퍼블릭 코스’ 발표가 이제 2개월여의 짧은 기간만을 남겨놓게 된 것이다. 이와 더불어 ‘2014 한국 10대 뉴 코스’도 오는 10월 발표 예정이다. 얼마 남지 않은 기간 동안 코스 단장에 심혈을 기울이며 최선을 다하고 있는 골프장 관계자들과 마찬가지로 코스를 선정하는 선정 위원들 역시 신중하다. 누구나 인정하고 공감할 수 있는 객관적인 코스 선정을 위해 지표를 마련하고 공정한 평가를 위해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를 위해 ‘한국 10대 코스’의 선정위원단은 매년 1~2회 씩 정기적인 포럼을 개최해 현재의 코스 평가방법과 공신력에 대해 다시 한 번 상기할 수 있는 토론을 열고, 선정위원들 간의 정보공유의 장을 마련한다. 지난 5월 27일, 강원도 춘천에 위치한 휘슬링락 컨트리클럽에서 <서울경제 골프매거진> 주최 ‘한국 10대 코스’ 선정위원포럼이 개최됐다. 이날 모임에 참석한 선정위원들은 얼마 남지 않은 ‘한국 10대 퍼블릭 코스’ 선정에 대한 현안과 코스 선정의 권위에 대해 자유롭게 토론했다.

이 자리에는 <골프매거진> ‘세계 100대 코스’ 선정위원인 김운용 장백산리조트 총경리가 참석했다. 포럼 참석을 위해 중국에서 입국한 김총경리는 ‘세계 100대 코스’의 선례를 제시하며 ‘한국 10대 코스’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했다. 김총경리는 “선정위원들이 여러 골프장을 꾸준하게 다니며 정보 습득을 계속 해야 한다”며 “더욱 공신력 있고 객관적인 평가를 위해 자부심을 가지고 적극적인 자세로 선정에 임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계속적인 노력으로 권위 높이자

이번 포럼에서는 2011년 ‘한국 10대 코스’부터 새로운 틀을 갖추게 된 선정기준에 대한 세부 내용에 대해 다시 한번 검토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서울경제 골프매거진>은 2011년 ‘한국 10대 코스’ 선정부터 미국 <골프매거진>의 ‘세계 100대 코스’ 평가 시스템을 도입해 정확성과 공정성, 객관성을 충족시키고자 했다. 또 ‘세계 100대 코스’ 순위에서 50위권 내에 진입한 나인브릿지와 후보 코스로 등록돼 있는 블랙스톤 이천, 안양, 우정힐스, 핀크스, 해슬리 나인브릿지, 휘슬링락 등 8개 코스의 사례를 들며 점차 한국의 명문 골프장들이 ‘세계 100대 코스’에 진입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토론이 마무리된 후에는 지난 5월에 개최된 ‘제4회 한·중 10대 클럽 국가대항전’과 관련해 이경철 선정위원이 대회 결산 내용을 발표했다. 또 대정골프엔지니어링 민규영 대표이사가 한국 10대 코스 선정위원으로 새롭게 위촉됐다. 대정골프엔지니어링은 골프장 코스 관리 전문업체로 현재 트리니티, 골든비치, 파인리즈,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 등 수준급 코스들을 관리하고 있다. 민규영 대표는 “국내 최고 권위의 코스 선정위원에 위촉된 것을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대정골프엔지니어링의 노하우와 그동안의 안목을 바탕으로 최고의 코스를 선정하는 데 이바지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한국 10대 퍼블릭 코스’ 선정 방식은 독자엽서 및 인터넷 투표, 그리고 프로골퍼와 아마추어 클럽챔피언들을 대상으로 1차 설문조사를 실시한다. 이후 전문가로 구성된 선정위원들에 의해 채점이 이뤄지고 1차 설문조사로 얻은 점수와 선정위원들의 채점 점수를 합산해 최종 순위를 결정하게 된다. 선정위원들은 퍼블릭 골프장을 대상으로 샷밸류, 공정성, 코스관리상태, 리듬감, 심미성, 안정성, 시설, 종업원의 친절 및 전문성, 전통 및 기여도에 따라 골프장의 전체적인 수준을 평가하고, 이를 1등급부터 10등급까지 나눠 공정하고 객관적인 점수를 매기게 된다. 또 10대 뉴 코스의 경우 일반인의 투표 없이 선정위원들의 채점이 100% 반영된다.







자료제공골프매거진


입력날짜 : 2014-07-03 14:34: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