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 경제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골프존, 업계 최초 ‘월드클래스300’ 선정
노우래기자 sporter@hk.co.kr
토털골프문화기업 ㈜골프존이 업계 최초로 정부가 지원하는 ‘월드클래스300’ 기업으로 선정됐다.

‘월드 클래스 300’ 프로젝트는 정부가 2020년까지 세계적 기업 300개를 육성하기 위해 국내 중소, 중견기업 가운데 성장 의지와 잠재력, 혁신성이 있는 기업을 선정, 집중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 2년간 67개 기업이 선정됐으며 올해 골프존을 비롯한 18개 기업이 추가됐다.

해당 기업들은 코트라(KOTRA)와 산업기술평가관리원, 한국수출입은행, 산업기술연구회 등 17개 지원기관 협의체를 통해 향후 해외 진출, 기술 개발, 인력, 금융, 경영 등 맞춤형 패키지와 함께 5년간 최대 75억원의 연구개발자금 등을 지원받는다.





입력날짜 : 2013-06-03 16:18: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