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 경제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전국 골프장 캐디피 꿈틀…12만원으로 인상 러시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올해 들어 골프장의 경기보조원(캐디)에게 지급하는 캐디피 인상이 확산되고 있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소장 서천범)가 18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3개 회원제 골프장(제주권 제외) 중 팀당 캐디피가 12만원으로 인상된 골프장수가 수도권 25곳, 강원권 6곳, 충북권 1곳으로 전체의 15.8%인 32곳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5월 조사에서는 캐디피 12만원인 골프장이 13곳에 불과했다.

캐디피 인상은 지난해부터 내장객 수가 적은 고가 회원제 골프장들이 캐디의 수입 보전을 위해 이뤄졌다. 그러나 올해 들어서는 수도권부터 강원권 골프장까지 확산되고 있다.

올해에는 30여개의 골프장이 새로 개장해 캐디의 수요가 많아지면서 캐디피 인상은 더 확산될 전망이다.

반면 올해부터 회원제 골프장 그린피에 부과됐던 체육진흥기금이 폐지됐지만 그린피를 인하한 골프장수는 47개소로 전체 회원제 골프장의 20.7%에 불과하고 오히려 그린피를 인상한 곳도 24개소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천범 레저산업연구소장은 "신정부 들어 골프 자제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는데 캐디피 인상까지 이어지면 골프인구가 빠르게 감소할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자료제공연합뉴스


입력날짜 : 2013-03-18 15:0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