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 IT/과학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머지않아 필드 날아다니면서 골프 라운딩"
뉴질랜드·美업체… 비행하는 골프 카트 내년에 첫선
권준혁 기자 news@golfhankook.com
[골프한국] 골프하는 로봇 '엘드릭'과 골프장 드론(무인기) 배송에 이어 하늘을 날아다니며 골프 라운드를 하는 시대가 도래할 전망이다.

뉴질랜드 헤럴드는 “개인용 비행 장치인 제트팩 개발의 선두주자 가운데 하나인 뉴질랜드 업체 마틴에어크래프트가 미국 선글라스 제조회사 오클리와 공동으로 비행하는 골프 카트를 만들고 있다”고 20일 전했다.

이 두 업체는 지난 3년 동안 제트팩 골프 카트 개발 작업을 공동으로 벌여온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시험 중인 모델은 210마력 엔진이 장착돼 약 3,000피트(914m) 상공까지 날아오를 수 있고 속도는 시속 46마일(74km)까지 낼 수 있고 밝혔다.

또 골프 카트인 만큼 골프채와 공, 신발은 물론 옷가지 등을 넣을 수 있는 수납공간이 마련되는 등 현재 사용되는 통상적인 골프 카트의 기능을 대부분 그대로 수용했다는 것.

이 매체는 세계남자골프 랭킹 6위인 ‘왼손 장타자’ 버바 왓슨(미국)도 비행 골프 카트 프로젝트에 동참해 최근 뉴질랜드 남섬에 있는 메스번 골프코스에서 직접 제트팩 골프 카트를 시험했다고 밝혔다.

해당 업체가 유튜브에 공개한 동영상에서 왓슨은 "112년 만에 골프가 올림픽 종목이 된 건 대단한 일"이라며 "이런 시점에서 골프의 미래를 위해 아주 멋진 물건을 소개하는 것도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왓슨은 리우 올림픽 남자골프 종목에 미국팀 대표선수로 출전한다.

오클리에 따르면, 제트팩 골프 카트는 내년 12월부터 다양한 색상으로 골퍼들에게 선보이게 될 예정이며 가격은 대당 미화 20만달러(약 2억2,800만원)부터 시작된다.

현재 미연방항공청(FAA)의 승인을 추진하고 있다는 마틴에어크프래트는 다만 제트팩을 타고 골프장 필드를 날아다니며 라운드를 하려는 사람들은 먼저 훈련을 받고 면허를 따야 한다고 밝혔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6-07-21 06:2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