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 라이프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냉장고를 부탁해 박칼린, 최재림…“동네 누나이자 친누나 같은 사이”
속보팀 news@golfhankook.com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음악감독 겸 대학교수 박칼린이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지난 9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박칼린과 배우 김지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지우는 박칼린에 대해 "실제 모습은 진짜 귀엽다. 일부러 하는 애교가 배어 나오는 애교다. 항상 엄마처럼 케이크도 구워와 스태프까지 다 먹인다. 정말 많이 구울 땐 케이크 100판까지도 구워봤다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박칼린은 "나를 대한민국이 잘못 알고 있다. 일할 때는 내가 봐도 좀 세다. 오디션도 대부분 친절하고 못해도 열심히 준비해온 사람은 끝까지 마음을 준다. 일에서는 그렇고 나머지는 허당이다"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러한 가운데 최근 불거진 박칼린과 최재림과의 열애설이 다시금 수면 위로 떠올랐다.

뮤지컬배우 최재림은 MBC 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박칼린과의 열애설에 대해 언급했다.

당시 최재림은 "사귀는 게 아니다. 마치 소울메이트처럼 음악적인 것도 얘기가 통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칼린과 감독과 배우로 만났다기보다 이미 친한 상태에서 작품에 들어갔다. '렌트'에 이어 다음 작품인 '헤어스프레이'도 박칼린이 음악 감독이었다"라며 친한 사이라서 생긴 오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반할 수 있다. 그런데 저는 반하지 않았다. 멘토이자 친구이자 동네 누나이자 더 나아가서는 친누나 같은 사이"라고 말했다.

한편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는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입력날짜 : 2018-07-10 01:27: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