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타이거 우즈에게 우승컵 받은 맥스 호마, 우승상금은 18억원 [PGA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권준혁 기자 golf@golfhankook.com
▲2021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대회 호스트인 타이거 우즈와 우승을 차지한 맥스 호마가 시상식에 참석한 모습이다. 사진제공=ⓒ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호스트로 나선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총상금 930만달러)에서 쟁쟁한 톱랭커들을 따돌린 세계랭킹 91위 맥스 호마(31·미국)가 연장 접전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

호마는 2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퍼시픽 팰리세이즈의 리비에라 컨트리클럽(파71·7,322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5개를 잡아내 5언더파 66타를 쳤다.

3라운드까지 단독 1위였던 샘 번스(미국)에 2타 뒤진 채 매튜 피츠패트릭(잉글랜드), 더스틴 존슨(미국)과 공동 2위였던 호마는 최종라운드 선전에 힘입어 합계 12언더파 272타를 만들었다.

4라운드 데일리 베스트인 7언더파 64타를 몰아친 세계랭킹 15위 토니 피나우(32·미국)와 동률을 이룬 호마는 연장 두 번째 홀에서 우승을 달성한 후 눈물을 쏟았다.

호마는 2019년 5월 웰스파고 챔피언십에서 PGA 투어 첫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이후 2020년 7월 3M오픈 공동 3위 포함 5차례 톱10을 추가한 뒤 이번 대회에서 정규투어 통산 두 번째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그는 지난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에서도 공동 5위로 성적이 좋았고, 올해도 나흘 동안 66-70-70-66타로 안정된 플레이가 돋보였다. 무엇보다 오버파가 속출한 사흘째 경기에서 언더파로 우승 경쟁에 가세했다.

이 대회 직전까지 시즌 상금 81위(58만609달러)였던 호마는 우승상금 167만4,000달러(약 18억5,000만원)를 받아 시즌 상금 225만4,609달러로 늘렸다.

챔피언조의 번스와 존슨이 주춤한 사이, 바로 앞조의 호마는 1번(파5), 6번(파3), 7번(파4), 10번(파4) 홀에서 버디를 골라내며 우승 경쟁을 이어갔다. 12번 홀까지 중간 성적 11언더파로 피나우와 공동 2위를 기록, 번스를 1타 차로 압박했다.

번스는 14, 15번홀에서 연달아 보기를 범하면서 우승 경쟁에서 밀려났고, 이후로는 피나우와 호마의 2파전 양상이었다.

피나우가 먼저 72홀을 끝낸 후 호마는 우승을 확정할 수 있었던 마지막 18번홀(파4)에서 1m가 안 되는 버디 퍼트를 놓친 게 아쉬운 장면이었지만, 포기하지 않았다.

10번홀(파4)에서 진행된 연장 첫 번째 홀에서 티샷 실수로 공을 나무 아래에 떨어뜨려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침착하게 공을 그린에 올려 파로 막아냈다. 티샷을 페어웨이로 보낸 피나우도 파를 기록했다.

호마는 14번홀(파3)에서 이어진 연장 두 번째 홀에서 7번 아이언으로 친 티샷을 그린에 올려 가볍게 파로 막아냈다. 이 홀에서 티샷을 벙커로 보낸 피나우는 파 퍼트를 놓쳐 5년 만에 찾아온 두 번째 우승 기회를 잡지 못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olf@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1-02-22 09:38: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