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아들 찰리 경기를 직접 보러온 '타이거 우즈의 전 아내'
백승철 기자 birdie@golfhankook.com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스투어 이벤트 대회인 PNC 챔피언십에 출전한 팀 우즈(타이거 우즈, 찰리 우즈) 경기를 보러온 샘 알렉시스와 엘린 노르데그렌. 사진제공=ⓒ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백승철 기자]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4)와 아들 찰리(11)가 2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리츠칼튼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PNC 챔피언십 최종라운드를 치렀다.

이날 아들 찰리의 경기를 직접 보기 위해 오랜만에 골프 대회장을 찾은 우즈의 전 아내인 엘린 노르데그렌(스웨덴)가 이목을 집중시켰다. 

딸 샘 알렉시스와 함께 ‘팀 우즈’의 갤러리로 따라다녔다.

우즈와 노르데그렌은 2001년 만나 2004년 결혼했고 2007년에 딸 샘 알렉시스, 2009년에는 아들 찰리를 얻었다. 둘은 2010년에 이혼했다.

관련 기사: 타이거-찰리 '팀 우즈', PNC 챔피언십 단독7위…우승은 '팀 토마스'

추천 기사: 고진영, LPGA 최종전 압도적 우승 '상금왕 2연패'…김세영은 '올해의 선수' [CME그룹 투어챔피언십]

추천 칼럼: '언택트 시대'…2030 골퍼가 온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birdie@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0-12-21 06:3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