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성실한 골퍼' 안나린, KLPGA 2승째…시즌상금 2위로 '껑충'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
하유선 기자 news@golfhankook.com
▲안나린 프로가 2020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 우승 트로피를 차지했다. 사진제공=KLPGA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성실한 골퍼요. 자신이 할 일을 다 찾아서 하고, 자신의 몫을 해내는 선수로 기억되고 싶습니다."

올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첫 우승을 신고하며 존재감을 알린 안나린(24)이 우승상금이 가장 많은 특급 대회에서 시즌 2승을 일구며 '대세' 반열에 올랐다.

8일 인천 영종도의 스카이72 골프앤리조트 오션코스(파72·6,474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 마지막 날 경기는 추위와 강한 바람, 어려운 코스 세팅에 '오버파'가 속출했다. 최종일 하루에 '언더파'를 작성한 선수는 단 3명.

안나린은 버디 2개와 보기 1개로 '데일리 베스트'인 1언더파 71타를 쳤다. 나흘 최종합계 8언더파 280타의 성적을 거두면서 2위 장하나(28)를 3타 차로 따돌렸다.

안나린은 지난달 11일 끝난 신규대회 오텍캐리어 챔피언십에서 첫 정상을 밟은 지 약 1개월 만에 다시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우승 상금 3억원을 추가한 안나린은 시즌 상금을 6억원 가까이 쌓은 5억9,502만2,619원을 기록했다. 이 대회 직전까지 시즌 상금 부문 11위였던 그는 단숨에 2위로 도약하며 강력한 상금왕 후보로 떠올랐다. 

나란히 54홀 공동 선두였던 장하나, 박민지(22)와 챔피언조에서 샷 대결을 벌인 안나린은 우승 경험이 더 많은 두 동반 플레이어를 압도하며 안정된 경기를 펼쳤다. 

안나린의 최종라운드 페어웨이 안착률은 85.7%(12/14)에 그린 적중률 83.3%(15/18)로 시즌 평균을 웃돌았다. 퍼트는 32개를 적었다.

반면, 장하나는 마지막 날 페어웨이 안착이 14개 중 9개, 그린 적중은 10개에 그칠 정도로 샷이 흔들렸다.

초반 2번홀(파4)에서 장하나, 박민지가 보기를 기록한 사이 버디를 잡아내며 단독 선두로 올라선 안나린은 9번홀(파4)에서 추가 버디를 낚았다.

전반 9개 홀이 끝났을 때 안나린은 중간 성적 9언더파 선두, 장하나는 5언더파 2위를 달렸다. 

후반 들어 장하나는 10번과 11번홀(이상 파4)에서 연속 버디를 낚으며 추격전을 이어갔다. 하지만 장하나는 17번홀(파3)에서 공격적인 칩샷을 시도한 끝에 더블보기로 아쉬움을 남겼고, 노보기 행진하던 안나린도 같은 홀에서 보기를 범했다.

3타 차이로 들어선 18번홀(파5)에서 안나린은 파로 챔피언 퍼트를 완성했다.

지난주 대회 우승자이자 디펜딩 챔피언으로 나섰던 장하나는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한 끝에 5언더파 283타, 단독 2위로 마쳤다. 

최종라운드에서 이븐파로 타수를 지킨 이다연(23)이 2언더파 286타를 쳐 5오버파 77타를 적어낸 박민지와 공동 3위를 이루었다.

유소연(30)이 1오버파 73타로 막아내 김아림(25), 안송이(30)와 1언더파 287타 공동 5위를 형성했다. 공동 5위까지 상위 7명이 최종합계 언더파 성적을 만들었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25)은 이븐파 288타로, 이소미(21)와 공동 8위에 올랐다. 현역 은퇴 고별전을 가진 허윤경(30)이 1오버파 289타를 쳐 단독 10위로 선전했다.

김효주(25), 조아연(20)은 나란히 2오버파 290타 공동 11위에 자리했고, 최혜진(21)은 공동 17위로 톱10 행진이 멈추었지만 올해 대상 수상자로 확정되었다.

추천 기사: '은퇴 무대에서 유종의 미' 허윤경, 복잡한 심정 털어놔 [KLPGA]

추천 기사: '유럽투어 진출하는 김태훈 "가고 싶은 무대…비거리에서 안 밀려" [KPGA]

추천 칼럼: 사상 최초 '11월의 마스터스' 감상법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0-11-09 07:58: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