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골프일반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이소영, E1 채리티오픈 이틀 연속 2타차 선두 [KLPGA]
하유선 기자 news@golfhankook.com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20년 E1 채리티 오픈 골프대회에 출전한 이소영 프로. 2라운드에서 경기하는 모습이다. 사진제공=KLPGA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경기도 이천시 사우스스프링스 골프클럽(파72)에서 짜릿한 우승 기억이 있는 이소영(23)이 이틀 연속 단독 선두를 지켜냈다.

29일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20시즌 세 번째 대회인 제8회 E1 채리티 오픈 둘째 날. 오후에 티오프한 이소영은 일찍 찾아온 더위 속에서 버디 7개에 보기 2개를 곁들여 5타를 줄였다. 합계 12언더파 132타, 단독 선두로 대회 반환점을 돌았다.

전날 보기 없는 무결점 플레이로 7타를 줄였던 이소영은, 이날 1번홀(파4) 첫 버디를 시작으로 6번(파5), 7번(파4), 8번(파3)홀에서 3연속 버디를 추가하는 등 노보기 행진을 이어갔다.

추격자 유해란(19)이 오전에 이틀 합계 10언더파로 36홀 경기를 마친 가운데, 이소영은 이날 초반 8개 홀에서 4타를 줄여 중간 성적 11언더파가 되면서 단독 선두를 되찾았다.

9번홀(파4)에서 이번 대회 처음으로 보기를 적어낸 이소영은 잠시 공동 선두를 유지하다가 12번(파4)과 14번홀(파3)에서 낚은 버디로 다시 1위 자리를 독점했다.
 
17번 홀까지 2위 유해란에 1타를 앞섰던 이소영은 18번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 오후 5시 45분 현재 전날과 동일한 2타 차 간격을 유지했다.

KLPGA 투어 5년차인 이소영은 2018년 이곳에서 열린 올포유 챔피언십 우승을 포함해 통산 4승을 기록 중이다. 작년에는 우승이 없었고, 600여일 만에 다시 챔피언에 복귀할 절호의 기회를 만났다.

추천 사진: 미녀골퍼 유현주 프로의 미묘한 표정

추천 기사: KLPGA E1 채리티오픈을 즐기는 '관전 포인트 9가지'

추천 칼럼: 고진영·박성현이 보여준 '마지막 남은 화살'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0-05-29 17:49: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