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방민준의 골프세상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방민준의 골프세상] 깨달음이 없는 연습의 끝은?
방민준 골프칼럼니스트
▲사진은 칼럼 내용과 관련 없습니다. 사진출처=ⓒ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골프에서 깨달음은 다양한 모습으로 다가온다. 
초보자에겐 걸음마에 필요한 깨달음이 필요하다. 초보에서 벗어나 날개가 돋아날 땐 비상을 위한 깨달음이 필요하다. 비상을 터득하고 나면 고공비행의 깨달음이 기다리고 있다. 

자신에게 이런 깨달음이 언제 어떻게 다가왔는지 반추해보면 자신의 골프 수준을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개인에 따라, 구력에 따라, 시야의 변화에 따라 깨달음의 단계나 수준도 각양각색이다.

대부분 아마추어 골퍼들은 선배나 친지의 가이드로 골프를 시작한다. 그리고 먼저 골프를 배운 사람이나 전문 교습가로부터 걸음마를 배운다. 선수를 꿈꾸지 않는 한 십중팔구는 한두 달 후 독학으로 들어간다.

레슨프로의 교습 기간이 짧거나 처음부터 독학으로 골프를 익힌 것을 자랑으로 여기는 경향도 없지 않다. 

독학으로 시작했든 레슨프로의 지도를 받으며 시작했든 골프에는 수많은 시행착오가 기다리고 있다. 이 시행착오를 되풀이하며 작은 깨달음들을 경험하고 이 깨달음들이 쌓여 중급 골퍼, 고수 골퍼로 발전한다.

‘바로 이거야!’하고 무릎을 치며 회심의 미소를 짓는 빈도가 많을수록 발전속도도 빠르다. 도무지 진도가 안 나가다가도 어느 순간 머리가 번쩍하는 깨달음으로 한순간 새로운 경지를 경험하기도 있다.
상당수 아마추어 골퍼들은 많은 시간을 할애해 땀을 쏟고도 초보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자학하며 골프와 씨름한다. 심하면 골프채를 내던지기도 한다.

아침에 깨달았다가도 저녁이면 잊혀지는 게 골프다. 노력 여하에 따라, 골프의 재미를 받아들이는 자세에 따라 깨달음은 다양한 모습으로 나타난다. 골프채를 놓지 않는 이상 새로운 깨달음은 끊임없이 나타난다.

골프란 운동 자체가 끊임없는 수련을 요구하지만 수십 년의 구력에도 불구하고 초보단계를 벗어나지 못한다는 것은 연습방법에 문제가 있다는 방증이다.

열심히 땀을 흘리고 정성을 쏟으면 저절로 실력이 향상될 것이란 생각은 착각이다. 

일주일에 서너 번 연습장을 찾아 주위에 한눈팔지 않고 매트 위에 자동으로 놓이는 공을 기계처럼 쳐내는 사람을 많이 본다. 구력이 20~30년 되었는데도 스코어는 90대 언저리를 맴돈다. 골프의 독특한 매력 때문에 다른 운동엔 관심이 없다. 스스로 골프의 불가사의성에 감탄하면서도 도무지 진척이 안 보인다. 고질병만 더욱 악화시킬 뿐이다. 깨달음 없이 연습하기 때문이다. 

“다른 공부를 골프 하듯 했으면 벌써 박사 되고도 남았을 거야!” 
연습장에서 자주 듣는 푸념이다. 
안타깝게도 이 푸념은 자신이 그동안 깨달음이 없는 골프 연습을 해왔다는 고백이다. 
깨달음 없는 골프는 결코 진화할 수 없다. 

골프 연습에서 깨달음이란 무엇일까. 
골프에서 시대를 초월해, 누구에게나 적용되는 철칙은 없다.

1862년 영국의 로버트 첸버스 라는 골퍼가 ‘두서없는 골프이야기(A Few Rambling Remarks on Golf)’라는 책을 냈다. 그는 이 책 서문에서 “레슨서는 바이블과 다르며 누구에 대해서도 복음을 전해줄 수는 없다. 성격, 체형, 나이, 운동신경, 사고력 등이 서로 다른 사람에게 동일한 행위를 요구하는 것은 횡포이기 때문이다. 가르치는 사람이야말로 겸허하지 않으면 안 된다. 따라서 여기에 소개하는 타법은 나 자신이 이렇게 하니까 잘 되더라고 하는 보고서이며 하나의 참고로 제공할 뿐이다.”라고 썼다.

아무리 훌륭한 교습서라 해도 읽는 사람이 그 속에서 깨달음을 찾지 못한다면 쓸모없다는 뜻이다.

골프의 깨달음은 거창한 것이 아니다. 순간순간 자신의 스윙 자체를 알아차리는 것이다. 좋은 샷이든 미스샷이든 그 샷 자체를 알아차리는 것이다. 왜 좋은 샷이 나왔는지, 왜 미스샷이 나왔는지를 알아차리고 그 원인을 찾아내는 것이다. 실수를 부르는 동작들을 깨닫고 이렇게 하니 잘 되더라는 경험을 쌓아가는 습관이 바로 깨달음의 지름길이다.

이때 도움을 주는 것은 좋은 샷보다는 미스샷일 경우가 태반이다. 자신을 단련시키고 발전시키는 기초는 굿샷이 아닌 미스샷이다.

추천 기사: 45세 생일 맞은 타이거 우즈와 '미니미' 찰리

추천 기사: 맥길로이의 스윙 복사판 19세 소녀 돌풍

*칼럼니스트 방민준: 서울대에서 국문학을 전공했고, 한국일보에 입사해 30여 년간 언론인으로 활동했다. 30대 후반 골프와 조우, 밀림 같은 골프의 무궁무진한 세계를 탐험하며 다양한 골프 책을 집필했다. 그에게 골프와 얽힌 세월은 구도의 길이자 인생을 관통하는 철학을 찾는 항해로 인식된다. →'방민준의 골프세상' 바로가기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의견으로 골프한국의 의견과 다를 수 있음을 밝힙니다. *골프한국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길 원하시는 분은 이메일(news@golfhankook.com)로 문의 바랍니다. /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0-12-31 08:03: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