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방민준의 골프세상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방민준의 골프세상] 나는 과연 어떤 유형의 골퍼일까?
방민준 골프칼럼니스트
▲치타와 토끼. 사진제공=ⓒ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스윙은 지문과 같아서 사람마다 모두 다르다고 한다. 누구나 선수를 닮은 기량을 꿈꾸며 이상적인 스윙을 가진 선수를 모델로 삼아 연습에 몰두하지만 비슷할지는 몰라도 결코 같은 스윙을 터득할 수는 없다. 사람마다 타고난 성정과 신체조건, 운동습관, 성장배경 등이 같지 않기 때문이다. 한마디로 카르마(Karma·業)가 다르기 때문이다.

스윙만이 아니라 골프를 하는 유형도 천차만별이다. 비슷한 연령대에 같은 레슨프로의 지도를 받으며 연습을 했어도 실제 라운드에서는 차이가 난다. 초기엔 비슷하게 보여도 라운드 횟수가 늘어나면서 제각기 다른 길을 간다. 마치 타고난 운명을 뿌리치지 못하듯.

초보 시절엔 '토끼형' 아니면 '사슴형' 골퍼가 대부분이다. 자신이 약자임을 너무 잘 알고 있기에 남의 눈치를 본다. 자연히 겁이 많고 지나칠 정도로 조심한다. 자신 뜻대로 플레이한다는 것은 감히 생각도 못 한다. 그러다 보니 과감한 시도나 모험을 피하고 가장 안전한 루트를 택한다. 소심한 골프를 하는 단계다. 

대부분은 구력이 늘어나면서 토끼형 사슴형 골퍼에서 벗어나지만 초보시절 심하게 주눅 들다 보면 그것이 카르마가 되어 평생 조심하며 안전 위주로 골프를 하는 경우도 있다.
 
골프를 좀 알겠다는 생각이 들 무렵 '하룻강아지' 골퍼가 되기 쉽다. 비슷한 시기 함께 골프를 배운 동료들에 비해 자신의 기량이 뛰어남을 실감하면서 무서운 게 보이지 않는다. 골프가 만만하게 보이고 누구든 혼낼 수 있을 것 같은 착각에 빠진다. 조금만 더 연습하면 무림의 검객이 고수들을 찾아 나서듯 선배 고수들을 굴복시킬 것 같은 기분이 든다. 하룻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르듯 눈에 뵈는 게 없는 시기다. 그러다 진짜 강자를 만나 된통 혼이 나면 깨갱깨갱하며 꽁무니를 내리고 비굴한 모습으로 돌아가기 마련이다.
 
승부욕이 강하면서 다혈질의 성격을 가진 경우 '멧돼지형' 골퍼가 될 가능성이 높다. 일단 내지르고 보는 스타일이다. 타협이나 자제와는 거리가 멀다. ‘맞짱 뜨자’는 기분으로 식식거리며 달려든다. 

저돌적(猪突的)이란 말이 딱 어울리는 골퍼다. 이 경우 라운드 후 맛보는 감정은 극과 극이다. 저돌적으로 밀어붙여 성공하면 내 세상인 것처럼 환호작약하지만 고수의 예리한 공격과 방어에 무릎을 꿇고 나면 하늘이 무너지는 치욕을 맛본다. 그러나 이 경우 와신상담(臥薪嘗膽)하며 복수의 날을 기약하기에 발전 가능성은 안고 있다는 장점이 있다. 

초반엔 펄펄 날다가도 후반전으로 접어들면서 기가 꺾이는 골퍼는 '치타형'이다. 눈앞의 승리에 급급해 서두르는 경향이 있다. 전반에 잘 나가면 이참에 끝장을 낼 것인 양 가쁜 호흡으로 질주한다. 18홀을 돌아야 하는데 9홀로 끝낼 기세다. 

이 바람에 전반에 에너지를 소모하곤 후반엔 체력도 정신력도 고갈되어 스스로 주저앉고 만다. 아프리카 초원의 치타가 시속 100km 가까운 속도로 달릴 수 있지만 10분 이상 추격이 어렵듯 단칼에 승부를 결정지으려는 골퍼는 18홀을 돌아야 하는 긴 레이스에서는 불리할 수밖에 없다. 

골퍼의 이상형은 먹이사슬의 최상위를 점령하고 있는 '맹수를 닮은' 골퍼다. 사자나 호랑이는 최상위 포식자지만 결코 자만에 빠지지 않는다. 아무리 약한 먹이라 해도 함부로 덤비지 않는다. 장시간 달릴 수 없는 약점을 알고 먹이가 눈치채지 못하게 최대한 가까이 접근한 뒤 적절한 기회를 노려 먹이를 공격한다. 악어 역시 최상위 포식동물이지만 먹이를 구하기 위해 물속에서 때를 기다리는 무서운 인내심을 발휘한다.

그린 위의 홀을 노리는 골퍼들에게 필요한 자세는 바로 최상위 포식동물이 먹이를 사냥할 때의 그것과 같다.

맹수형 골퍼는 자만에 빠지지 않고 아무리 쉬운 코스나 상대라도 겸허한 자세로 임한다. 조심하면서 결정적일 때 결단을 내리고 집중할 줄 안다. 상황의 변화에도 혼란을 겪지 않고 냉정하다.
양보의 미덕도 있다. 굶주린 하이에나나 들개가 애써 사냥해놓은 먹이에 덤벼들면 못이긴 척 먹이를 내주기도 하듯 어쩌다 패배해도 달게 받아들인다. 누구나 경외심을 갖지 않을 수 없는 골퍼의 전형이다. 

가장 두려운 상대는 '늑대형', '하이에나형' 골퍼다. 늑대나 하이에나는 최상위 맹수와의 대결에서 이길 확률은 거의 없지만 맹수의 약점을 파고들 줄 알고 무엇보다 무리를 지어 전략적으로 공략할 줄 아는 장점을 갖고 있다. 아프리카 초원의 사자나 표범, 치타 등의 맹수도 굶주린 하이에나나 들개가 떼를 지어 몰려들면 대결을 피한다.

맹수형 골퍼도 늑대형 골퍼를 함부로 대하지 못한다. 늑대형 골퍼는 실패에서 교훈을 얻어 언젠가 반격의 기회를 찾을 것이므로 맹수 형 골퍼도 함부로 대하지 못한다.
나는 과연 어떤 형의 골퍼일까.

추천 기사: '대세' 더스틴 존슨, US오픈 첫날 디섐보·피나우와 화끈한 장타 대결

추천 기사: 윙드풋의 악몽을 떨치고 싶은 타이거 우즈 [PGA US오픈]

추천 칼럼: '칩샷의 여왕' 이미림과 '칩샷'의 이해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의견으로 골프한국의 의견과 다를 수 있음을 밝힙니다. *골프한국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길 원하시는 분은 이메일(news@golfhankook.com)로 문의 바랍니다. /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0-09-18 07:19: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