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인기칼럼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방민준의 골프세상] 한국의 골프 대디들에게 고함!
방민준 골프칼럼니스트
[골프한국] 한국여자 골프가 세계를 지배할 수 있는 힘은 어디서 비롯되었을까?

이런 종류의 물음은 매우 다양하게 제기되어 왔다. 국내의 골프전문가와 골프 미디어들은 한국 여자골프가 왜 강한가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고 외국의 골프전문가와 골프관련 매체들도 끊임없이 같은 의문을 제기해왔다.

뒤늦게 골프가 도입된 극동의 작은 나라, 국민 경제력이 여유 있는 것도 아니고 자연조건도 골프 하기에 적당하다고 볼 수 없는 이 땅에서 골프가 번성하고 골프를 직업으로 삼는 선수들의 기량이 뛰어난 까닭을 찾기 위한 시도는 다각도로 진행되어 왔다. 특히 한국 여자골프가 단시일 내에 아시아권을 넘어 세계를 평정할 수준에 이른 비밀을 찾는 외국 골프 매체의 시도는 집요할 정도였다.

그러나 많은 시도에도 불구하고 모두가 공감할 만한 이렇다 할 답을 찾는 데는 성공한 것 같지는 않다. 한국인이 유독 골프에 매달리는 이유부터 쉽게 설명되지 않는다.
골프애호가들은 골프의 불가사의한 매력을 들고 싶겠지만 이는 우리에게만 국한된 것이 아니다. 남녀노소 불문하고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스포츠라는 점, 힘이나 신체조건이 작용은 하지만 절대적이지 않다는 점, 지팡이를 짚을 힘만 있으면 눈을 감을 때까지 즐길 수 있는 운동이라는 골프의 중독성 짙은 매력은 한국인에게만 적용되는 것은 아니다.

막연한 데서 까닭을 찾기보단 한국선수들이 골프를 유난히 잘하는 이유를 캐어보면 해답에 접근할 수 있을 것으로 여겨진다.
마음의 평정을 강조하는 동양의 정신문화적 배경, 고통이나 한을 안으로 삭이는 전통, 섬세한 손동작을 요구하는 젓가락 문화 등이 플러스 요인으로 작용했겠지만 한국 골프의 토대는 ‘골프 대디’, ‘골프 맘’이란 조어에서 찾아야 하지 않을까.

자녀를 훌륭한 골프선수로 키우기 위해 올인 하는 분위기야말로 오늘의 한국 골프 성장의 밑거름이 되었다고 봐야 할 것이다.
대부분의 골프 대디와 골프 맘은 자신이 이루지 못한 꿈을 자식을 통해 이루고자 하는 열망과 부를 축적할 수 있는 지름길을 찾는 과정에서 자식들을 골프의 길로 인도했다. 대학 진학 외에 자식들에게 다양한 진로를 제시할 수 없는 사회적 제약도 요인으로 작용했다.

골프가 철저한 개인의 스포츠라는 점도 부모들의 결정에 영향을 미쳤다. 골프와 일부 기록경기를 제외한 대부분의 단체경기는 개인의 능력만으로 높은 벽을 넘기가 어렵다. 재능이 특출해야 함은 물론 학연, 지연 등 사회관계망의 그물을 헤쳐 나가야 스포츠스타로 성공할 수 있다. 그러나 골프에는 이런 장애물이 없어 골프만 잘하면 벽을 넘을 수 있다.
다른 배경이 없어도 골프만 잘하면 통하는 골프의 특성이 골프 대디, 골프 맘의 등장을 촉발시켰고 한국골프 성장의 방아쇠 역할을 했다.

자식을 세계적 선수로 키워내 부와 명성을 함께 일군 사례는 많다. 그러나 선수가 유명해진만큼 선수를 뒷바라지 해온 부모가 인정받고 존경 받는 경우는 찾기 어렵다.
지나치게 자식의 성공에만 집착하는 바람에 함께 고생하는 선수들에 대한 배려나 이해는 물론 사회적 역할에 대한 인식이 부족했던 게 사실이다. 굳이 구체적 예를 들지 않더라도 사회적 물의를 빚고 손가락질을 당한 골프 대디, 골프 맘의 부적절한 처신은 심심찮게 언론을 장식하는 게 현실이다.

골프선수는 끊임없이 진화하는데 그 부모는 과거에 머물고 있는 데서 모든 문제가 일어난다고 본다.
선수들은 부모의 강요 혹은 권유로 골프를 시작했지만 많은 대회에 참가하며 동료선수들과 유대감을 갖고 예의와 배려를 배우고, 골프 자체에 대한 인식이 변하고 사회를 보는 눈이 열리며 스스로 진화를 거듭하는데 반해 부모들은 오직 자식의 성공, 그에 따른 부의 축적, 자식의 성공을 위해 쏟은 정신적 경제적 희생의 보상심리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듯하다.

최경주처럼 성공한 골프선수들이 꿈나무들을 위해 거금을 쾌척하고 자신을 희생하는 경우는 보지만 그 부모들이 자식의 성공에 보답하는 사회적 환원을 하는 경우는 전무한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을 것이다.
많은 것을 희생하며 자식을 위해 올인 했으니 자식의 성공을 통해 보상받겠다는 부모들의 심리는 이해는 되지만 자식이 세계적 스타가 되어 공인의 위치에 올랐다면 부모의 역할도 달라져야 마땅하다.

자식을 훌륭한 선수로 키운 것으로 부모의 역할은 끝났다고 봐야 한다. 옆에서 지켜보며 용기를 주고 격려해주고 혹시 자식이 엉뚱한 길로 빠지지 않도록 지켜봐주는 것이 최고의 부모 역할일 것이다.
성공한 자식, 돈 잘 벌어들이는 자식을 내세워 자신의 욕망을 채우고 특권의식에 빠진 부모라면 선수들에게 도움은커녕 짐이 되고 욕이 될 뿐이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7-10-11 15:07: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