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인기칼럼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방민준의 골프세상] 골프는 대결 아닌 '해법'의 스포츠
방민준 골프칼럼니스트
▲ⓒ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골퍼가 빠지기 쉬운 함정은 골프를 대결의 스포츠로 받아들이는 것이다.

스포츠란 본질적으로 대결의 게임이다. 대결에는 반드시 승패의 판가름이 난다. 

투기 종목이나 구기 종목은 반드시 꺾어야 할 상대가 있다. 기록과의 경쟁인 육상에서도 기록에 도전하는 출전자 모두를 적으로 돌릴 수밖에 없다.

상대와 승패를 겨루는 스포츠는 반드시 승자 아니면 패자가 되어야 한다. 패자가 되지 않기 위해서는 반드시 상대를 이기지 않으면 안 되는데, 상대방을 쓰러뜨려야만 승리를 얻을 수 있는 이 대결 구도에서 모든 갈등과 마찰이 태어난다. 이겨야 한다는 강박관념에서 비롯된 갈등과 마찰은 승패가 결판난 뒤에도 다른 모습으로 이어진다. 

승자는 승리의 기쁨을 누리지만 승리에 도취돼 자만에 빠지거나 언제 닥칠지 모를 복수의 불안에서 벗어나지 못한다. 반면 패자는 쓰디쓴 패배감을 맛보긴 하지만 패배에 승복하고 더 나은 결과를 위해 겸허하게 자신을 돌아보는 기회를 얻는다. 

골프는 고독한 스포츠다. 마라톤이 자기와의 싸움을 해야 하는 고독한 경기라고 하지만 승부는 한 사람의 승자와 수많은 패자로 갈린다. 

그러나 핸디캡을 인정하는 골프는 모두가 동등한 위치에서 자신의 핸디캡을 기준으로 경기를 한다. 적어도 아마추어들끼리의 경기는 자신의 핸디캡과 겨루는 게임이다. 그래서 더욱 고독하다. 자신과의 고독한 싸움에서 대상 없는 고고한 승리를 추구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 고독엔 전율 같은 쾌감이 따른다.

골프를 대결 구도의 쟁투로 인식하는 한 골프를 즐길 수도, 골프의 진수를 깨닫기도 힘들다. 그러나 이 대결 구도를 투쟁적 긴장관계를 푸는 ‘석쟁(釋爭)의 경기’로 받아들일 때 골프의 진수에 다가설 수 있다. 동반자는 물론 자연조건들, 골프 도구들, 많은 장애물들과의 대립, 대결 관계를 풀고 물아일체(物我一體)의 조화를 추구할 때 골프의 새로운 세계를 체험할 수 있다. 

골프에서 생기기 쉬운 대결 구도를 허물고 자신의 게임을 펼쳐나가기 위해서는 철저하게 모든 대상들과 조화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상대가 어떻게 행동하고 생각하든 내 마음속에서 적으로서의 상대를 지워 없애는 일방적 화해, 무조건적 화해의 비법을 터득하고 나면 골프의 새로운 차원이 열린다.
“내 자신의 기쁨을 위해 남에게 사랑을 베푼다.”고 실토한 마더 테레사처럼 내가 원하는 게임을 전개하기 위해 남을 배려하는 자세가 바로 골프 솔루션의 열쇠다. 

여기에는 동반자를 먼저 배려함으로써 동반자로부터 불이익을 당하지 않겠다는 이기주의가 없지 않지만 배려의 농도가 깊어지면 자신도 모르는 사이 물아일체의 집중이 가능해진다. 

골프를 하면서 무슨 철학을 해야 하느냐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한번 실천해보면 놀라운 결과를 경험할 수 있다. 

추천 기사: 박성현vs최혜진, 김세영vs장하나 등 KLPGA챔피언십 1R 조편성

추천 기사: '용호상박' 박성현 VS 고진영, 펄펄 날았던 코스에서 과연 승자는?

추천 칼럼: 나도 골프광일까?…'이 정도'는 되어야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의견으로 골프한국의 의견과 다를 수 있음을 밝힙니다. *골프한국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길 원하시는 분은 이메일(news@golfhankook.com)로 문의 바랍니다. /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0-05-14 08:39: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