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인기칼럼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방민준의 골프세상] 내 마음 속의 폭탄 '뭔가 보여줘야지!'
방민준 골프칼럼니스트
▲사진=골프한국


[골프한국] 가끔 라운드를 하는 두 분과 함께 ‘프로’라는 소리를 듣는 분과 라운드를 가졌다. 두 분은 서로의 실력을 다 아는 가까운 사이지만 프로라는 분은 내겐 초면이었다.

골프장으로 오면서 들은 얘기를 종합해보면 프로라는 분은 한때 두 사람에게 몹시 시달린 하수였지만 지금은 연습을 많이 하고 라운드 경험도 많아 꾸준하게 70대를 치는 싱글로 변모해 있는 듯했다. 그리고 옆에서 조금만 신경 쓰이는 행동을 보이면 절로 리듬을 잃고 무너진다는 단점이 있다고 했다. 

골프장에 도착할 때쯤 내린 두 분의 결론은 프로로 변한 왕년의 하수를 한번 혼내주자는 것이었다. 얘기를 듣다 보니 나도 어느새 두 사람과 한편이 되어 일주일에 서너 번 라운드 한다는 프로 같은 아마추어를 혼내주는 모의에 동참한 꼴이 되고 말았다. 

골프장 식당에서 첫 대면을 했는데 아닌 게 아니라 골프를 잘 칠 것 같은 외모를 갖고 있었다. 내게 골프를 잘 칠 것 같은 외모란, 몸이 호리호리하고 키는 보통이면서 얼굴을 가무잡잡하게 그을었고, 손등과 팔뚝은 검게 그을려 필요한 근육이 적당히 발달된 모습이다. 내 경험상으로는 우람하거나 근육질의 체격을 갖고 골프를 잘 치는 사람을 거의 본 적이 없다. 

식당에서부터 보이지 않는 신경전을 펼치는 모습이 역연했는데 나도 그만 그런 분위기에 이끌려 ‘오늘 뭔가 확실히 보여주어야겠구나!’하는 다짐을 하고야 말았다. 뭔가 보여주려 하다간 내가 추락하는 사례를 수없이 겪어 온 터라 ‘이러면 골프 망칠 텐데’하는 마음이 없지 않았지만 두 분의 모의에 동참한 입장이 되어 있었다. 

첫 홀부터 네 명은 모두 적으로 변해 있었다. 모의과정에선 한 명을 혼내 준다고 얘기가 모아지는 듯했으나 막상 라운드가 시작되니 서로가 모두 세 명을 적으로 삼아 플레이하는 상황으로 변했다. 물론 프로라는 분한테 보이지 않는 이런저런 방해공작이 집중되었으나 동시에 각자가 내기에서 손해는 보지 않겠다는 각오가 대단해보였다. 

예상대로 집중 공격대상이 된 프로라는 분이 절룩거리기 시작했고 나머지 셋의 플레이는 순조롭게 진행되는 듯했다.

그러나 홀이 늘어날수록 지나치게 승부에 매달린 나머지 모두의 성적이 영 말이 아니었다. 본래 자기의 호흡대로 자기 플레이를 하는 게 아니라 상대방을 붙들고 늘어지는 플레이를 하니 게임이 제대로 풀릴 까닭이 없었다. 

겉으로는 웃으면서, 속으로는 누군가 타도를 외치는 분위기의 라운드는 꽤 힘들었다. 스코어는 네 명 모두 80대 중후반. 한두 타 차이가 있었지만 아무 의미가 없는 스코어였다. 프로라는 분은 70대 초반을 치는 코스에서 80대 후반을 쳤다며 억울해 했고 나머지 두 분은 확실하게 혼을 내주지 못한 것을 아쉬워했다. 그리고 나는 괜히 적대적 게임에 휘말려 근래 보기 드문 추한 라운드를 하고 말았다는 자책감을 떨칠 수 없었다. 

상대방을 혼내주겠다는 마음의 폭탄은 결국 자신을 산산조각 내고 말았던 것이다. 아 잊지 못할 라운드여.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의견으로 골프한국의 의견과 다를 수 있음을 밝힙니다. *골프한국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길 원하시는 분은 이메일(news@golfhankook.com)로 문의 바랍니다. /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9-09-01 09:58: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