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인기칼럼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방민준의 골프세상] '지네의 멘붕'으로부터 벗어나기
방민준 골프칼럼니스트
[골프한국] 다족류 절지동물인 지네는 이솝우화에 자주 등장한다. 지네의 상대역은 거미 개구리 토끼 여우 등으로 다양하지만 내용이나 메시지는 같다.

개구리가 하루는 지네가 우아하게 기어가는 모습을 자세히 관찰하고 있었다. 개구리는 100개가 넘는 다리를 가진 지네가 뒤엉키거나 틀리는 일 없이 물 흐르듯 움직이는 모습이 너무나 신기했다.

개구리가 물었다.
“지네선생, 어떻게 그 많은 다리를 엉키지도 않고 잘 움직일 수 있나요? 내가 세어보니 다리가 100개도 넘는 것 같은데.”
지네가 입을 열었다.
“나는 한 번도 그것을 생각해 본적이 없소. 개구리 양반! 대단하시오. 그 많은 다리를 금방 다 세다니. 그대는 수학자나 철학자임에 틀림이 없소.”
놀라움을 금치 못한 지네는 무수한 자신의 다리를 내려다보며 “그럼 내가 한 번 다리가 어떻게 움직이는지 살펴보겠소.” 하고는 시범을 보였다.
“하나 둘 셋 넷,  그리고 다음 발 움직이고, 그리고 어! 어!”
지네는 깜짝 놀라 당황하지 않을 수 없었다. 다리가 꼬여서 더 이상 움직일 수 없었다.
“나는 지금까지 걷는 방법에 대해 한 번도 생각해 본 적이 없었소. 그냥 저절로 걸을 수 있었고 아무 문제도 없었소. 그런데 걷는 방법을 생각하면서 걸으려니까 한 발자국도 움직일 수가 없소. 지금까지 어떻게 걸었었는지 방법을 잊어버렸소.”
 
이 우화는 많은 인간에게 교훈을 준다. 의식이 지배하는 행동과 의식 없이 직관으로 이뤄지는 자연스런 행동, 지나치게 부분에 집착하는 시각과 전체를 아우르는 시각, 분석적 논리적 과학적 사고가 갖는 함정과 자연스런 조화와 통섭의 미덕 등을 대비적으로 보여준다.
 
골프는 숙지해야 할 사항이 너무나 많다. 그 점이 단점이자 특징이다.

그립에서부터 스탠스 서기, 정확한 에이밍, 다양한 스윙의 구현, 파워를 내기 위한 몸통의 회전, 스윙 스피드 높이기, 일정한 방향성 유지하기, 몸의 축 지키기 등 골프와 관련된 지침들을 세분화하면 쉽게 100가지를 넘을 것이다. 여기에 골퍼로서 갖춰야 할 기본적 에티켓과 배려의 자세, 주변상황과 조화를 이룰 수 있는 정신자세 등까지 포함하면 골프의 체크리스트는 지네 다리 수 못지않을 것이다.

기초를 익히는 데만 최소한 3개월 정도 집중적으로 레슨프로의 지도를 받아야 한다. 기초를 제대로 익혔다고 골프기량이 저절로 향상되는 것도 아니다. 끊임없이 반독되는 시행착오를 겪으며 정성과 땀을 쏟아야 일정한 수준에 도달할 수 있는데 이 또한 보장되지 않는다.
스스로 자신을 점검하고 개선 방향을 찾을 수 있는 수준에 이르렀다고 안심할 수 없다. 아침에 깨달았다가도 저녁이면 잊어버리는 게 골프다. 어렵게 익힌 동작이나 자세가 흐트러지지 않도록 점검해야 한다. 최고의 기량을 갖춘 세계적 선수들이 스윙코치나 심리전문가를 두고 자신의 스윙과 마음가짐을 체크하는 것은 이 때문이다.
 
많은 골퍼들이 골프를 익혀가는 과정에서 이솝 우화에 등장하는 지네의 혼란에 빠진다. 특히 초보시절에 더 심하지만 싱글 핸디캡에 이르러서도 계절 질환처럼 이 덫에 걸려든다.  
 
자신도 모르게 틀어진 스윙, 잘못된 자세나 습관을 고치기 위해선 동작이나 자세를 세분해서 관찰하며 바로잡아야 하는데 세부적으로 분석적으로 논리적으로 덤벼들다 그만 지네가 경험한 ‘멘붕상태’에 빠지게 되는 것이다.
백스윙에서 미끄러지듯 채를 끌어내리고, 다운 스윙 시 팔꿈치의 궤도는 오른쪽 갈비뼈를 스치듯, 팔이 내려오기 전에 골반을 회전시키고, 헤드가 볼을 지날 때까지 코킹을 유지하며, 클럽을 목표방향으로 내던질 때까지 척추각을 유지하되 어느 동작에서도 옹이가 생기지 않도록 한다는 등 지침이나 체크리스트를 생각하다 보면 제대로 된 스윙이 만들어질 수 없다.
한 일(一)자를 일필휘지로 쓰듯 한 동작처럼 스윙을 제꺽 해치워야 하는데 디테일에 빠져 마디마디 잘라서 생각하니 머리에 쥐가 나고 만다.
 
구력 10년쯤 될 무렵 겪은 일화 한 토막.
라운드 중에 한 동반자가 넌지시 말을 건넸다.
“드라이버를 잘 치시는데 드라이브샷을 날릴 때 숨을 내쉽니까. 들여 마십니까?”
나야말로 그런 것은 생각해본 적이 없다. 나도 궁금했다.
그래서 다음 홀 티잉 그라운드에 올라서서 어드레스를 하며 숨을 내쉬는지 들여 마시는지 확인하려 정신을 집중했다. 그러나 결과는 뒤죽박죽이었다. 숨을 생각하느라 볼을 제대로 맞추지 못했고 그러다보니 정작 숨을 내쉬는지 들여 마시는지도 놓치고 말았다.
그 동반자의 음모를 눈치 챈 나는 다음 홀부터 숨을 잊고 평소대로 돌아가 내 리듬의 라운드를 할 수 있었다.
    
아기가 걸음마를 배울 때 엄마가 오른발 왼발을 교대로 움직이라고 가르치지 않는다. 아기는 일어설 때 엄마의 도움을 받지만 그 다음부터는 스스로 다리를 교대로 옮겨 딛을 줄 안다. 무의식적으로 자동적으로 나오는 동작이다.
야생의 동물들이 새끼를 낳으면 새끼는 땅에 떨어지자마자 비틀거리며 몸을 일으키고 걸음을 걷고 하루도 되지 않아 뛸 수 있다. 의식과는 상관없이 생래적으로 그렇게 되도록 몸이 반응하기 때문이다.
 
골프와 관련된 모든 자세와 동작 역시 내 몸이 자연적으로 반응할 수 있어야 한다. 처음 기초를 배울 땐 지도가 필요하지만 익히고 나서는 부분적 세부적 과정을 잊고 과학적 논리적 사고도 접어둔 채 본능적으로 스윙을 하는 습관을 터득해야 한다. 각 분야의 달인들이 보여주는 놀라운 기술 기능이 의식 없이 절로 발현되는 이치나 다름없다. 
숨 쉬듯 걸음 걷듯 아무 의식 없이 클럽을 휘두를 수 있어야 지네의 멘붕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다. 디테일을 익혔으면 디테일로부터 자유로워야 한다.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의견으로 골프한국의 의견과 다를 수 있음을 밝힙니다. *골프한국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길 원하시는 분은 이메일(news@golfhankook.com)로 문의 바랍니다. /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8-03-01 08:3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