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칼럼 > 일반칼럼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맞바람·맨땅에서…봄철 라운드 효과적인 두 가지 샷
[반갑다 골프야] 맞바람 심할 땐 '펀치샷' 제격…볼은 오른쪽 귀 아래 놓아야
맨땅에서는 그립 약간 내려잡고 스윙 때 머리높이 고정 필수
박민영기자 mypark@sed.co.kr


봄철 라운드는 언제나 마음을 설레게 하지만 간혹 불청객 때문에 힘들기도 하다. 하나는 바람이고 다른 한 가지는 잔디가 덜 자라 완전하지 않은 코스 상태다. 바람 속에서의 플레이 요령과 잔디가 없는 맨땅에서의 샷 방법을 알아두면 스코어가 불어나는 것을 막을 수 있고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고 볼을 그린에 올리는 즐거움도 더 자주 느낄 수 있게 된다.

◇낮게 깔아치는 펀치 샷=맞바람이 심하면 볼이 날아가다 갑자기 뚝 떨어지기도 하고 엉뚱한 방향으로 밀리기도 한다. 이런 때에는 볼이 낮게 깔려 날아가는 펀치 샷이 매우 유용하다. 몇 가지 핵심 내용만 익히면 바람을 뚫고 멋지게 그린을 공략할 수 있다. 펀치 샷은 볼을 나뭇가지 아래로 쳐내야 하는 상황에도 필요하다.

펀치 샷을 구사할 때는 기본적으로 볼 위치를 바꿔야 한다. 평소에 왼쪽 귀 밑에 볼이 오도록 했다면 펀치 샷 때는 오른쪽 귀 아래에 오도록 한다. 하향타격 단계에서 클럽과 볼이 접촉하게 하기 위한 것이다. 클럽의 로프트 각도를 좀더 줄이기 위해 스탠스 폭을 좁히고 몸도 세워주며 양손은 클럽헤드보다 타깃쪽으로 앞서게(핸드 퍼스트) 해준다. 체중배분은 오른발에 6, 왼발에 4 정도로 미리 왼발에 체중을 두고 백스윙 때 스윙 축이 움직이지 않게 해 임팩트의 정확도를 높인다. 또한 펀치 샷을 제대로 구사하려면 임팩트 후 헤드가 최대한 지면에 가깝게 움직여야 한다. 볼을 때리고 난 뒤에도 헤드를 들어올리지 말고 오른손이 왼손을 덮는 롤링 동작도 생략해 헤드를 목표 방향으로 낮고 길게 뻗어준다. 피니시는 몸 앞에서 마무리한다는 느낌으로 짧게 한다. 바람의 강도에 따라 때로는 평소보다 번호 3개 이상 긴 클럽을 잡고 4분의3 스윙으로 부드럽게 휘두르는 게 요령이다.

◇맨땅에서의 샷=봄철에는 잔디가 아직 올라오지 않아 페어웨이 곳곳에 맨땅이 많다. 맨땅에서 샷을 할 때는 조금이라도 뒤땅을 치면 클럽헤드가 지면에 박히거나 튀어 오르기 십상이다. 손목이나 팔꿈치 부상도 우려된다. 반대로 볼만 걷어내야 한다는 생각에 상체를 일으키면서 토핑을 낼 수도 있다.

자신의 스윙을 믿고 평소 리듬을 그대로 유지하는 게 볼만 깨끗이 맞힐 수 있는 토대가 된다. 클럽의 컨트롤 능력을 높이기 위해 그립을 약간 내려 잡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상체는 조금 곧게 세우고 스윙을 하는 동안 머리의 높이는 반드시 고정해야 한다. 상체가 상하로 이동하면 정확한 임팩트를 할 수 없다. 볼은 평소보다 스탠스 우측에 둬 클럽헤드가 스윙궤도의 최저점에 이르기 전에 볼에 맞도록 한다. 뒤땅을 예방하기 위한 조치다. 체중은 펀치 샷에서와 마찬가지로 왼발에 미리 둔다.

어드레스를 할 때 클럽헤드를 땅에 대지 않는 것도 도움이 된다. 땅에 댔다가 상체 각도가 그대로 유지되면 뒤땅을 치기 쉽기 때문이다. 스윙은 4분의3 또는 평소의 절반 크기로 해야 컨트롤하기가 쉽다. 번호 한둘 정도 긴 클럽을 선택해 거리를 만회하도록 한다.












자료제공서울경제


입력날짜 : 2016-03-30 15:46: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