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 > 동영상 레슨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장타왕 김태훈의 동영상레슨] 장타를 위한 롱아이언 활용하기



[골프한국] 2013년 한국남자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장타왕' 김태훈이 동영상 레슨을 통해 장타를 위한 모든 비법을 전수한다. 이제 더 이상 '골프의 꽃' 장타를 남의 이야기라고 생각하지 말자. 김태훈의 비법을 통해 ‘파워히터’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다.

문제점
거리와 정확도를 모두 갖춘 롱아이언의 장점을 알면서도 길이 때문에 사용이 까다롭다는 이유로 전혀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

해결책
롱아이언은 사용이 까다롭지만 우드류 클럽에 비해 샷의 런이 적고 방향성이 어느 정도 보장돼 정확하게 목표지점을 노릴 수 있다. 롱아이언을 잘 활용하면 장타자는 물론 진정한 고수로 거듭날 수 있다.


김태훈의 비법1. 핸드퍼스트는 금물

롱아이언샷은 높은 탄도가 뒷받침 돼야 정확도와 샷거리의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다. 높은 탄도를 구사하기 위해서는 볼 위치에 변화가 필요하다. 김태훈은 "어드레스 때 볼 위치를 중앙에서 1개 이상 왼발 쪽으로 두는 게 좋다"며 "헤드가 궤도의 최저점에서 임팩트를 만들거나 약간의 어퍼블로 형태의 샷이 만들어져야 이상적인 탄도와 구질이 형성되기 때문이다"고 설명한다. 또 이 방법의 이점은 볼 위치가 왼쪽으로 온 만큼 핸드퍼스트 동작이 거의 사라진다. 임팩트 순간 양손이 볼보다 앞에 위치하는 이 동작은 다운블로샷을 촉진하기 위한 것이기 때문에 롱아이언 스윙에서는 불필요하다.


 
김태훈의 비법2. 우드처럼 쓸어 치기

롱아이언은 페어웨이우드를 다루듯 완만하게 쓸어 치는 스윙이 필요하다. 미들이나 쇼트아이언을 사용하듯 가파르게 찍어 치는 스윙을 하면 긴 클럽 길이 때문에 뒤땅과 같은 미스샷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또 롱아이언은 클럽 자체의 특성 때문에 많은 힘을 들이지 않아도 충분히 멀리 보낼 수 있기 때문에 몸의 긴장을 풀면서 편안하고 부드럽게 스윙해야 한다.


김태훈의 비법3. 토핑 조심

김태훈은 "우드류 클럽처럼 길면서 로프트가 어느 정도 확보돼 있다. 덕분에 페어웨이우드샷을 하는 듯한 느낌으로 쓸어 쳐도 높은 탄도가 형성돼 샷거리 증대에 도움이 될 것이다"고 강조한다. 양팔과 샤프트가 만드는 ‘L’자를 잘 형성하면서 코킹을 만들고 코킹을 빠르게 풀어 완만한 스윙을 완성한다. 특히 롱아이언은 궤도의 최저점이나 약간의 어퍼블로샷으로 볼을 타격하기 때문에 토핑이 많이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머리를 고정하면서 축을 단단히 구축해야 한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김태훈_ KPGA 투어 프로, 야마하, 2013 KPGA 보성CC 클래식 우승, 2013 장타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