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 > 동영상 레슨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장타왕 김태훈의 동영상레슨] 우드 장타로 파5 공략하기



[골프한국] 2013년 한국남자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장타왕' 김태훈이 동영상 레슨을 통해 장타를 위한 모든 비법을 전수한다. 이제 더 이상 '골프의 꽃' 장타를 남의 이야기라고 생각하지 말자. 김태훈의 비법을 통해 ‘파워히터’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다.

문제점
파5홀에서 티샷을 아무리 잘 쳐도 페어웨이우드를 이용한 샷에서 장타를 구사하지 못하면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 장타의 이점을 제대로 살려야 스코어 절약을 위한 기회를 잡을 수 있다.

해결책
파5홀에서 버디나 이글 기회를 잡기 위해서는 티샷 못지않게 두 번째 샷도 중요하다. 장타와 더불어 홀 공략의 방법을 바로 알면 길이 보인다.

김태훈의 비법1. 위험 부담 줄이는 공략

아마추어 골퍼가 파5홀에서 투온을 하는 경우는 드물다. 처음부터 파온만 해도 성공적이라는 생각을 가진 골퍼들이 많을 것이다. 하지만 홀 길이가 비교적 짧은 파5홀인 경우 2온을 노릴 수도 있고, 평균 이상의 길이를 갖춘 파5홀이라도 가까운 거리의 웨지샷으로 샷 이글, 혹은 손쉬운 버디 찬스를 만들 수 있을 것이다. 장타가 스코어를 좌지우지하는 핵심 요소는 아닐지언정 장타보다 더 훌륭한 옵션은 없다.
이때 타깃을 정하지 않고 핀만 노린다면 다음 플레이에서 어려움에 처할 수도 있다. 따라서 장타의 위험 부담을 줄이기 위해 조금은 안전한 홀 공략이 필요하다. 김태훈은 "프로 골퍼들도 긴 거리의 우드샷으로 핀을 직접 공략하는 건 쉽지 않다. 핀을 직접 노리는 것보다 주변의 안전한 지점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며 "한 지점을 공략하고, 운이 따랐을 때 그린에 볼이 올라가거나 가까운 거리의 어프로치샷 기회를 잡는 것이 최선이다"고 비법을 소개한다.



김태훈의 비법2. 다운블로샷은 금물

그동안 '장타왕 김태훈의 동영상'을 통해 소개됐던 장타의 핵심 기술들을 십분 활용할 필요가 있다. 특히 스윙 아크를 넓게 유지하면서 다운스윙 때 가속하는 것을 잊지 말자. 또 볼이 지면에 놓여있기 때문에 지나치게 힘을 들여서 스윙할 경우 미스샷이 발생할 위험이 크다. 따라서 볼을 세게 맞히려 하지 말고 스윙을 빠르게 한다고 생각하자. 최종적으로 볼을 다운블로가 아닌 헤드가 움직이는 궤도의 최저 지점에서 볼을 맞히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며, 약간의 어퍼블로 임팩트가 좋다. 하지만 지나친 어퍼블로샷은 토핑을 유발하니 주의하자.
김태훈은 "다운블로로 볼을 때리면 볼에 많은 양의 스핀이 걸리기 때문에 거리에 손실이 있을 수밖에 없다"며 "스윙 궤도의 최저 지점에서 볼을 맞히거나 헤드가 궤도의 최저 지점을 지나 올라갈 때 약간의 어퍼블로샷이 더 좋다"고 설명한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김태훈_ KPGA 투어 프로, 야마하, 2013 보성CC 클래식 우승, 2013 장타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