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 > 동영상 레슨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장타왕 김태훈의 동영상레슨] 가속구간과 템포로 장타 만들기



[골프한국] 2013년 한국남자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장타왕' 김태훈이 동영상 레슨을 통해 장타를 위한 모든 비법을 전수한다. 이제 더 이상 '골프의 꽃' 장타를 남의 이야기라고 생각하지 말자. 김태훈의 비법을 통해 ‘파워히터’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다.

문제점
빠른 스윙스피드를 구사하기 위해 클럽을 세게 휘두르는 것에만 급급하다보니 체력적으로도 문제가 생기고 제대로 된 임팩트도 만들지 못한다.

해결책
장타를 위한 필수 조건 중 하나는 빠른 스윙 스피드로 발생한 힘을 볼에 전달할 수 있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가속 구간과 템포를 올바르게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

김태훈의 비법1. 다운스윙 때 가속을 시작한다

가속의 핵심은 다운스윙 구간에 있다. 백스윙톱까지는 빠른 스피드가 필요 없다는 말이다. 특히 아마추어의 경우 스윙의 시작 단계인 테이크어웨이부터 스피드를 내면 템포가 너무 빨라져 스윙이 흐트러지기 쉽고, 또한 너무 늦게 가속을 하는 것도 장타를 방해한다.
김태훈은 "아마추어들은 볼을 강하게 치기 위해 클럽을 가속 할 때 다운스윙 이후 헤드가 볼에 다다르고 나서야 가속을 붙이는 경우가 많다"며 "볼이 맞는 순간 가속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그러면 최고속에서 볼을 맞힐 수 없다. 다운스윙 때 가속이 돼야 헤드가 볼에 다다를 때 최고속의 스윙스피드를 유지하면서 접근한다"고 설명한다.




김태훈의 비법2. 템포가 필요하다

정확한 가속 구간을 파악했으면, 이제 매 스윙 일정한 가속 구간을 만들기 위해 골퍼 개인마다의 리듬과 템포를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 전체적인 스윙 템포 내에서 가속 구간의 리듬을 찾고 일관되게 빠른 스피드를 창출하는 것이다. 김태훈은 "개인적으로 백스윙이 완전히 완성된 후 톱에서 약간의 여유를 두고 머물러 있는 경향이 있다"면서 "이 상태에서 손으로 힘을 써서 클럽을 끌어내리는 것이 아니라 클럽이 자연스럽게 내려오면서 다운스윙으로 진행되는 순간 가속해서 다운스윙으로 연결한다. 이렇게 하면 헤드가 최고속을 내며 볼에 접근할 수 있어 장타를 만들 수 있다"고 조언한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김태훈_ KPGA 투어 프로, 야마하, 2013 보성CC 클래식 우승, 2013 장타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