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 > 동영상 레슨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장타왕 김태훈의 동영상레슨] 원심력을 이용한 장타 비법



[골프한국] 2013년 한국남자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장타왕' 김태훈이 동영상 레슨을 통해 장타를 위한 모든 비법을 전수한다. 이제 더 이상 '골프의 꽃' 장타를 남의 이야기라고 생각하지 말자. 김태훈의 비법을 통해 ‘파워히터’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다.

문제점
빠른 스윙스피드와 볼스피드를 내기 위해 단순히 강하게만 클럽을 휘두르고 있다. 하지만 좀 더 효율적으로 스피드를 내기 위해서는 골프 스윙의 원리를 파악할 필요가 있다.

해결책
방향성과 더불어 샷거리까지 정복하는 데 스윙의 원리를 이용하면 효과적이다. 골프 스윙에서 발생하는 원심력을 이용해 장타를 만들어 보자.


장타를 위한 필수조건, 원심력

골프 스윙은 원 운동이며, 거기서 나오는 힘이 원심력과 구심력이다. 원 운동은 고정된 축을 바탕으로 원을 그리는데, 회전하는 물체가 밖으로 나아가려고 할 때 원심력이 생기고, 그것을 잡아주는 구심력이 생긴다. 고정된 축(골퍼의 몸)이 구심력을 발휘하면 방향성에 안정감이 생기고 여기에 원심력을 최대한 활용함으로써 장타를 만들어낼 수 있다. 골프 스윙에서 원심력은 스윙스피드 증가와 밀접하다. 




야구 스윙으로 원심력 느끼기

골프 스윙에서 제대로 원을 그리며 원심력을 발휘하기 위해서 김태훈은 야구 스윙 연습법을 제안한다. 김태훈은 "클럽을 허공에서 휘두르면 굳이 인위적으로 손을 사용하지 않더라도 자연스럽게 클럽이 릴리스가 되는 것을 느낄 수 있다"며 "헤드가 몸에서 가장 멀어진 상태에서 스피드를 내는 것인데, 헤드 무게를 잘 느낄 수 있어 자연스럽게 가속되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말한다. 

골프 스윙에 그대로 적용하기

헤드를 평소 어드레스와 같이 지면에 두고 야구 스윙의 느낌을 살려 골프 스윙을 해본다. 아무 느낌 없이 해왔던 그동안 스윙과 달리 원심력 덕분에 클럽이 더욱 자연스럽게 릴리스되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원심력을 제대로 발휘하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스윙 중 클럽 헤드의 무게를 양손으로 느낄 수 있어야 하므로 그립은 클럽이 흔들리지 않을 정도로만 가볍게 쥐는 것이 포인트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김태훈_ KPGA 투어 프로, 야마하, 2013 보성CC 클래식 우승, 2013 장타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