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 > 동영상 레슨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장타왕 김태훈의 동영상레슨] 장타를 위한 쉽고 정확한 체중이동 비법



[골프한국] 2013년 한국남자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장타왕' 김태훈이 동영상 레슨을 통해 장타를 위한 모든 비법을 전수한다. 이제 더 이상 '골프의 꽃' 장타를 남의 이야기라고 생각하지 말자. 김태훈의 비법을 통해 ‘파워히터’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다.

문제점
체중이동이 정확하게 되지 않아 미스샷이 자주 발생하고 정확한 임팩트가 이뤄지지 않는다. 체중이 전혀 실리지 않는 힘 없는 스윙만 구사해 거리 잠재력을 이끌어내지 못하고 있다.

해결책
정확한 체중이동으로 클럽 헤드에 에너지를 전달할 수 있어야 한다.

1) 적절한 체중이동 필요

장타를 위해서는 적절한 체중이동이 필요하다. 백스윙 때 오른쪽으로, 다운스윙과 피니시 때 왼쪽으로 체중이 옮겨가며 클럽 헤드에 에너지를 보내야 한다. 체중을 실어야 몸에서 축적된 힘이 충분히 전달돼 장타가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체중이동 없이는 빠른 스윙스피드를 발휘하더라도 샷거리 손실이 뒤따른다. 체중이동은 팔을 이용하는 샷 테크닉과는 조금 다른 개념이기 때문에 많은 아마추어 골퍼들이 어려움을 겪는 부분이기도 하다. 체중이동을 정복하면 샷거리 증대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체중이동의 감을 좀처럼 쉽게 잡지 못할 때는 의도적으로 체중을 좌우로 움직여줄 필요가 있다. 테이크어웨이로 스윙을 시작해 백스윙으로 연결할 때 무게중심을 오른쪽으로 보내는 것인데, 오른무릎에 하중을 느낄 정도로 체중을 보낸다. 그리고 다운스윙과 함께 체중을 왼쪽으로 보낸다. 스윙의 축이 되는 머리와 척추 라인이 좌우로 흔들려 부정확한 임팩트로 이어질 수 있지만 체중이 움직이는 느낌을 익히는 데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 지속적으로 감을 익히면서 중심축의 움직임을 서서히 제한하면 곧 자연스러운 체중이동을 숙지하게 된다.


2) 발로 느껴보자

체중이동의 느낌을 좀 더 쉽게 살리려면 발의 감각에 집중하는 것도 효과적이다. 김태훈은 “백스윙 톱이 완성되기 직전에 이미 체중을 왼쪽으로 보내기 시작한다. 골퍼마다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여기서 왼발 앞꿈치(발가락)로 지면을 눌러주는 듯한 느낌으로 체중을 왼쪽으로 보낸다”고 말한다. 이러한 동작을 좀 더 원활하게 실행하기 위해서는 모든 스윙 구간에서 체중이 발가락 쪽에 어느 정도 실려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렇게 하면 왼쪽으로 이동될 때 좀 더 쉽게 발의 느낌을 찾을 수 있다”고 한다.



체중이동을 할 때 투어 프로들의 오른발 움직임을 유심히 보면 차이점을 발견할 수 있다. 오른발로 지면 반력을 이용하기 위해 오른발을 최대한 늦게 떼는 경우, 반대로 임팩트 직후 오른발을 일찌감치 떼는 두 가지 유형이 그것이다.
어떤 쪽이 더 효과적인지는 알 수 없으며 개인이 편한 유형을 택하라는 것이 김태훈의 말이다. “오른발로 지면 반력을 이용하는 경우도 있지만 나는 왼발로 지면 반력을 이용한다. 아마추어 골퍼의 경우 둘 중 자신에게 더 편안한 방법을 채택하면 된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김태훈_ KPGA 투어 프로, 야마하, 2013 보성CC 클래식 우승, 2013 장타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