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 > 동영상 레슨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장타왕 김태훈의 동영상레슨] 큰 스윙 아크를 만들자



[골프한국] 뛰어난 스코어를 위해 필요한 부분이 쇼트게임이라는 것을 누구나 다 알면서도 장타에 대한 열망은 사라지지 않는다. 라운드 동반자가 260~270m의 장타를 때리면 선망의 대상이 되기도 한다.
이제 더이상 장타를 남의 이야기라고 생각하지 말자. 2013 KPGA 투어 장타왕 김태훈의 골프동영상 레슨을 통해 골프스윙자세를 가다듬어 ‘파워히터’로 거듭나보자.

문제점

'큰 스윙 아크'가 장타의 기본이라는 것을 모르거나, 알고 있지만 지나치게 크게 만들어 스윙 아크를 활용하지 못하는 골퍼.

해결책

장타를 위한 필수 요소 중 하나는 스윙의 시작부터 끝까지 스윙 아크를 크게 유지하는 것이다. 주의할 점은 자신의 신체와 유연성이 허용하는 범위 안에서 아크를 늘리는 것이다.

1) 스윙의 시작부터 마무리까지 최대 아크로 스피드를 확보한다

어드레스부터 피니시에 이르기까지 형성되는 스윙의 아크는 샷거리 증대에 필요한 헤드스피드를 결정짓는 중요한 요소다. 상대적으로 신체 조건이 불리하고 파워가 부족한 여성 골퍼들은 샷거리 확보를 위해 오버스윙까지 감행하며 스윙 아크를 늘리는 경우도 있다.



대표적인 예로 과거 LPGA 투어에서 활약했던 김미현을 꼽을 수 있다. 거리는 스피드와 질량에 비례하고, 스피드는 회전반경에 비례하기 때문에 회전 운동인 골프 스윙 아크의 크기가 크면 헤드스피드가 빨라져 장타로 이어지는 것이다. 아무리 힘이 장사인 골퍼라도 스윙 아크가 작으면 샷거리가 짧을 수밖에 없다.

스윙 아크가 처음 형성되는 구간인 테이크어웨이와 마무리로 이어지는 임팩트 후 폴로스루 동작에서 아크의 크기를 유지해야 한다. 낮고 길게 클럽을 뒤로 보내면서 백스윙톱까지 진입하고 임팩트 후 폴로스루 동작에서도 양팔을 길게 뻗어주며 아크를 크게 유지한다.



폴로스루까지 길게 뻗어주면 헤드스피드와 파워로 양산된 에너지를 볼에 제대로 전달할 수 있다. 이렇듯 스윙의 시작과 마무리를 크게 가져감으로써 스윙 아크의 크기를 유지할 수 있다. 사진과 같이 손목 코킹 타이밍을 빨리 가져가는 것은 스윙 아크를 좁게 만드는 위험 요소이니 신경 쓰도록 한다. → 골퍼라면 반드시 알아야 하는 것!

 
2) 자신의 몸에 맞는 아크를 만든다

샷거리 욕심 때문에 스윙 아크를 지나치게 크게하다보면 몸에 힘이 들어가거나 스웨이가 발생할 확률이 매우 높아지기 때문에 스윙 축이 흔들려 부정확한 스윙을 유발한다. 몸이 생각처럼 많이 돌아가지 않는다고 힘을 줘서 억지로 아크를 늘린다면 더 좋지 않은 결과를 초래한다. 기본적으로 스윙 아크를 더욱 키우고 싶다면 상체의 유연성을 높이는 것이 선행돼야 한다. 유연성이 어느 정도 확보되면 왼팔을 자연스럽게 편 상태에서 백스윙했을 때 그만큼 스윙 아크가 크게 형성될 수 있다. 유연성이 떨어지는 골퍼라면 자신의 신체가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아크를 최대화하는 것이 옳다.



김태훈은 “아마추어 골퍼들은 투어 프로의 스윙을 따라하기 위해 무리하게 오버스윙을 하는 경우가 있는데, 스윙 축이 무너질 정도로 지나치게 크기를 늘리려고 하면 오히려 역효과가 난다”고 강조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김태훈_ KPGA 투어 프로, 야마하, 2013 보성CC 클래식 우승, 2013 장타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