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 > 동영상 레슨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장타왕' 김태훈의 비법: 장타를 위한 필수 기본기



[골프한국] 좋은 스코어를 위해 가장 연마해야 할 부분이 쇼트게임이라는 것을 알면서도 장타에 대한 열망은 쉽사리 사라지지 않는다. 동반플레이어가 260~270m의 장타를 때리는 모습은 선망의 대상이 되기도 한다.
이제 더 이상 장타를 남의 이야기라고 생각하지 말자. 이번부터 2013년 KPGA 투어 '장타왕' 김태훈의 레슨을 통해 장타 비법을 배울 수 있다.

문제점
여러 방법과 노력을 시도했지만 좀처럼 장타를 만들어내지 못한다. 정확한 타격에 어느 정도 익숙해졌지만 샷거리가 늘지 않아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

해결책
초심으로 돌아가 장타를 위한 기본기부터 다져보자. 골프에 입문할 당시 숱하게 들어왔던 부분들이지만 다시금 몸이 기억하도록 하는 것이다.


장타를 위한 기본자세
정면 어드레스 모습은 오른어깨가 약간 내려간 몸의 정렬과 어퍼블로샷을 활용하기 위해 왼발 뒤꿈치에 둔 볼 위치 등 전체적인 균형감이 중요하다. 특히 어느 한쪽으로 크게 치우치지 않고 편안한 자세다. 이는 장타보다는 정교함에 익숙한 플레이어의 느낌을 준다.
김태훈은 “장타를 위해서 어드레스에 큰 변화를 주는 것은 아니지만 스탠스를 어깨너비보다 넓게 설정함으로써 전체적인 회전을 좀 더 역동적으로 할 수 있게끔 한다. 그리고 볼 위치를 정확하게 설정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1. 편안함이 파워를 만든다

측면 어드레스 모습은 양팔이 경직돼 있지 않고 편안하게 놓여 있다. 장타를 위해 스윙에 힘을 가하려다보면 스윙을 시작하기도 전에 불필요한 힘이 발생한다. 이는 경직된 몸을 만들어 오히려 스윙스피드를 떨어뜨리는 요소가 될 수 있다. 김태훈의 모습과 같이 셋업에서부터 몸에 힘을 빼는 것이 중요하다.



기본적으로 장타를 위해서는 스트롱 그립을 채택해 파워를 실어주는 것이 좋다. 스트롱 그립은 그립을 견고하게 하고 슬라이스를 어느 정도 잡아줘 거리 손실을 막을 수 있다. 하지만 너무 과도하게 덮어 잡으면 오히려 클럽을 잡아당겨 풀샷이 나올 수 있으니 주의한다.

2. 자신에게 맞는 그립을 찾아라

골프에 처음 입문해 그립을 익힐 때 오른손 새끼손가락이 왼손 검지를 감싸는 오버래핑 그립으로 시작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리고 이것은 습관처럼 굳어 마치 오버래핑 그립이 ‘그립의 정석’처럼 여겨지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의외로 많은 투어 프로들이 왼손 검지와 중지 사이에 오른손 새끼손가락을 끼워 잡는 인터로킹 그립을 선호하고 있으며, 김태훈 역시 인터로킹 그립으로 샷거리를 늘려왔다. “오버래핑 그립이었다가 6년 전부터 바꿨다. 물론 모든 골퍼에게 해당되는 것은 아니다. 개인적으로는 인터로킹 그립이 클럽과 손이 하나가 된 느낌이었다.”



3. 티 높이를 조정하라

티잉그라운드에서 티를 꽂고 볼을 올려놓을 때도 적절한 높이가 필요하다. 헤드가 스윙의 최저점에서 올라가는 길목에 정확히 임팩트 되려면 볼 위치만큼 중요한 것이 티 높이다. 스윙의 개성이나 바람이 심하게 부는 상황에 따라 조금은 낮거나 높게 티를 꽂는 사람도 있지만 적절한 선은 볼의 반 정도가 클럽 위로 올라오게 하는 것이다. 김태훈은 볼이 드라이버의 크라운을 기준으로 반 개 정도 위로 볼록 올라오게 한 뒤 어드레스에 들어가기 전 클럽을 이용해 확인하는 과정을 거쳤다.

▲김태훈_ KPGA 투어 프로, 야마하, 2013 보성CC 클래식 우승, 2013 장타왕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