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 > 상황별 레슨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짧은 샷을 원하는 만큼 보내는 효과적인 방법
장타를 날리지만 컨트롤과 일관성을 키워야 한다.
 


그린으로부터 40~100야드 거리의 골치 아픈 중간 지대에 오신 것을 환영한다. 어떤 웨지를 사용해야 하고, 또 얼마나 강하게 스윙을 해야 하는지에 대해 아는 것이 전혀 없더라도 힘 내시기 바란다. 이번에 소개하는 방법은 모호한 추측을 제거하고 스윙의 길이를 변경하거나 좋아하는 클럽을 바꾸지 않고도 다양한 거리에서 쉽게 샷을 정밀하게 구사할 수 있게 해준다. 골퍼들에게 필요한 전부는 한두 가지 셋업을 조정하는 것이다.

첫째, 골프백 속의 모든 웨지로 10개씩의 볼을 때려 각각의 클럽을 풀스윙으로 휘둘렀을 때 샷거리가 어떻게 되는지를 파악한다. 이어 다음에 소개하는 방법으로 하나나 두 가지의 셋업을 조정하면서 정확한 거리로 샷이 될 때까지 실험을 한다. 거리를 줄여 필요한 거리를 얻기 위해선 몇 가지 조정을 조합해 이용해야 할 수도 있다. 성공의 비결은 일관된 결과를 얻을 수 있는 정확한 조합과 스윙 감각을 파악하는 것이다.


 

5야드 줄이기
먼저 헤드 2개 정도의 폭으로 스탠스를 좁게 잡고 볼을 대략 발뒤꿈치 사이의 중심 맞은편에 위치시키는 것으로 시작한다. 이는 백스윙의 길이를 제한하고 헤드스피드를 줄여준다. 이러한 스탠스가 불편하다면 양손을 그립의 중간까지 내려준다. 이는 실질적으로 클럽의 길이를 줄여준다. 이러한 까다로운 피치샷은 기술만큼이나 실험이 중요하며, 위의 동작 중 하나를 이용하거나 두 가지를 결합해 자신에게 맞는 방법이 무엇인지 실험해 봐야 한다.


 

10야드 줄이기
다음에 소개하는 두 가지의 조정 사항 중 하나를 이용하거나 둘을 조합해 함께 사용해본다. 먼저 스탠스를 헤드 3개 정도의 폭만큼 좁게 잡고 볼은 대략 발뒤꿈치 사이의 가운데 부분 맞은편으로 위치시킨다. 이것으로 충분하지 않다면 양손을 완전히 그립 아래쪽까지 내려줌으로써 손의 아래쪽 부분이 거의 샤프트의 금속 부분에 닿을 정도가 되게끔 해준다. 다른 방법도 있다. 바로 왼발을 뒤로 빼서 엄지발가락이 오른발뒤꿈치와 나란히 놓이도록 하는 것이다. 이러한 조정은 한 가지만으로도 10야드를 줄여준다.



자료제공골프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