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 > 상황별 레슨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오르막 라이에서는 현명하게 판단하라
아무리 티샷을 잘하더라도 페어웨이에서 완벽하게 평평한 라이를 만나는 일은 매우 드물다.

하지만 그 중에서도 그나마 가장 나은 라이가 있다면 오르막 라이다. 경사가 볼을 공중에 띄우는 발사대 역할을 해주기 때문이다. 보다 길고 로프트가 낮은 클럽을 사용할 경우 볼을 띄우지 못해 고전하는 사람에게 는 특히 도움이 된다. 이런 라이에서 캐리와 런을 최대로 늘리고 싶다면 다음의 내용들을 실행에 옮겨보기 바란다.


겨냥하는 지점을 조정한다
언덕의 경사가 샷의 로프트를 더해주는 데, 때문에 가끔은 로프트가 지나치게 높아지기도 한다. 탄도가 높아지는 것을 상쇄하기 위해 평소에 사용하는 것보다 하나 높은 클럽을 선택한다. 그리고 타깃에서 조금 오른쪽을 겨냥해야 한다. 볼이 왼쪽으로 날아가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너무 많이 굴러갈 거라고 생각하지 말아야 한다. 볼이 높이 날다가 부드럽게 착지한다.


경사의 기울기에 맞춘다
발을 모으고 헤드의 솔을 볼 뒤 지면에 평평하게 댄다. 이렇게 하면 어드레스 때의 바람직한 샤프트 각도가 설정된다. 그런 다음 샤프트를 그대로 유지한 채 상체가 경사와 평행이 될 때까지 어깨를 기울인다. 경사의 기울기와 완벽한 평행을 이룰수록 그 상황에서 평지와 동일한 플레이를 할 수 있다.


경사를 따라 스윙한다
클럽에 맞춰 스탠스를 조정해야지, 그 반대가 되어서는 안 된다. 스탠스를 경사의 아래쪽으로 옮겨서 볼이 중앙에서 약간 앞으로 놓이고, 그립 끝부분이 허리띠 버클 바로 앞쪽을 가리키게 한다. 이 상태에서 언덕의 경사를 따라 헤드를 스윙하면 언덕이 발사대 역할을 해줄 것이다.



자료제공골프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