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 > 상황별 레슨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정재은의 실전 쇼트게임 향상법(8회)] 왼발 내리막에서의 샷
헤드가 지면을 따라 낮게 지나가도록 한다.
정리_황창연 기자, 사진_박광희(스튜디오APPLE),
장소_롯데스카이힐제주CC
지면이 평평하지 않은 라이만 만나면 실수를 연발하는 골퍼에게 유용한 레슨이다.

문제점

투온을 노린 세컨드샷이 너무 길어 그린을 훌쩍 넘어가 버렸다. 홀과의 거리는 20야드 정도로 어프로치샷에 큰 실수만 없다면, 홀 가까이 붙여 파세이브도 가능하다. 그러나 그린 뒤 언덕 위에 볼이 떨어져 왼발이 오른발보다 낮은 상태로 어프로치샷을 해야 하는 상황이다. 평지라면 문제없지만 한쪽으로 기울어진 라이가 걱정이다.

해결책

왼발이 오른발보다 낮은 상태로 어프로치샷을 해야 한다면 뒤땅이나 토핑과 같은 미스샷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 특히 토핑이 자주 발생하는데, 경사로 인해 스탠스뿐만 아니라 몸 전체가 왼쪽으로 기울어져 스윙 중 헤드가 들리기 때문이다. 이는 정확한 임팩트를 만들지 못하는 것이 주 원인이다. 또한 이 경우 볼을 띄우거나 스핀을 걸기도 쉽지 않으므로 거리 조절에도 신경을 많이 써야 한다. 따라서 경사면에 따른 올바른 어드레스를 취한 뒤 이에 맞는 스윙을 하면 보다 수월하게 위기를 탈출할 수 있다.


올바른 셋업이 성공의 반이다

왼발 내리막에서 어프로치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올바른 준비 자세다. 즉 셋업 자세를 말하는데, 핵심은 지면의 경사와 몸의 기울기를 맞춰야 한다는 것이다. 경사와 몸의 기울기를 맞추지 못하면 스윙 궤도가 변하게 되고, 이는 정확한 임팩트를 방해해 뒤땅과 토핑과 같은 미스샷이 발생한다. 따라서 경사면에 맞춰 셋업을 해야만 정확한 스윙 궤도를 만들어낼 수 있다. 이를 확인할 수 있는 가장 간단한 방법은 무릎과 골반, 그리고 어깨를 경사면과 평행하게 만들면 된다. 그러면 자연스럽게 체중이 왼발 쪽으로 쏠리게 된다. 경사에 따라 양발의 체중 분배는 달라지지만 보통 왼발 80, 오른발 20 정도가 적당하다. 그리고 볼은 몸 중심에서 오른쪽에 둔다. 경사 때문에 헤드의 최저점이 오른쪽으로 바뀌기 때문이다. 그러면 자연스럽게 손이 볼보다 앞서는 핸드퍼스트 자세가 만들어진다.


거리 조절에 주의하라

평지와 달리 왼발 내리막 경사에서는 거리 조절에 특히 신경 써야 한다. 어드레스 자세가 기울어져 있고 체중도 왼쪽에 쏠려있기 때문에 미스샷을 피했다고 해도 볼의 스핀양이나 탄도 조절에 실패할 가능성이 많아서다. 즉 경사 때문에 볼은 생각보다 낮게 날아가고 스핀도 잘 걸리지 않아 런이 많이 발생하게 된다. 따라서 정확한 임팩트를 만들어 클럽의 로프트 각도를 그대로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이 필요하다. 먼저 자신이 가지고 있는 웨지 중 로프트가 가장 큰 클럽을 선택한다. 그렇다고 헤드를 일부러 오픈시킬 필요는 없다. 헤드를 오픈시키면 경사 때문에 오히려 리딩에지에 볼이 맞는 토핑이 발생할 수 있다. 정상적인 로프트 각도만 살려도 볼을 띄울 수 있다. 그리고 정확한 임팩트를 위해 그립은 짧게 잡는다.


1 체중을 왼발에 유지하며 손목 각도를 유지한다.
2 계속해서 체중과 손목 각도를 유지하며 지면을 따라 헤드를 움직인다.
3 체중을 계속 왼발에 유지하며 헤드는 지면을 따라 움직인다.

경사면을 따라 스윙하라

스윙할 때 주의해야 할 점은 ‘체중과 헤드’다. 먼저 체중은 스윙이 끝날 때까지 계속 왼발 쪽에 유지돼야 한다. 체중이 무너지면 곧바로 미스샷으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그리고 헤드가 볼 뒤쪽부터 지면을 따라 낮게 붙어서 지나간다는 생각으로 스윙의 전체적인 이미지를 그린다.

이러한 스윙은 미스샷, 특히 토핑을 방지할 수 있다. 만약 볼을 띄우기 위해 인위적으로 헤드를 들어올리려 한다면 토핑을 피해갈 수 없다. 또한 어드레스 때 만들었던 핸드퍼스트 자세를 끝까지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이는 손목을 사용하지 않는 것을 뜻한다. 스윙 도중 손목이 풀리면 뒤땅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스윙은 두 가지만 기억하면 된다. ‘체중을 유지하고 지면을 따라 스윙한다.’







자료제공골프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