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 > 클럽별 레슨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승부를 좌우하는 칩샷의 힘
칩샷이 홀에 못 미치거나 컨시드를 받을 만한 범위에서 한참 벗어나는 게 속상할 테지만 이건 시니어들만의 문제는 아니다. 거의 모든 골퍼들은 칩샷을 홀에 가까이 붙이지 못해 애를 먹는다. 이것은 어설픈 기술과 플레이 방법에 대한 이해 부족이 가장 큰 원인이다.

“체공시간은 최소한으로, 지면을 접한 시간은 최대한으로”라는 금언대로 그라운드를 활용하는 대신 볼을 그린 깊숙이까지 날려 보내려는 아마추어들이 많다. 이건 실패의 지름길이 될 뿐이다. 그렇다면 칩샷의 기술을 높일 방법을 알아보자.


볼은 뒤에, 샤프트는 앞으로

어드레스 때 볼의 위치를 오른발 앞꿈치에 맞추고 손과 샤프트는 타깃 방향으로 기울인다. 이렇게하면 내리막 아크에서 임팩트에 접근할 수 있기 때문에 훨씬 일관된 타격이 가능하며, 낮고 통제 가능한 탄도를 기대할 수 있다. 간단한 3단계 과정을 기억한다면 언제나 적절한 셋업을 갖출 수 있다. (1)발을 모으고 볼을 발가락 사이에 놓는다. (2)왼발을 타깃 방향으로 헤드 하나만큼 움직인 후, 타깃 라인에서 2.5cm 뒤에 놓는다. (3)코가 볼 앞으로 나갈 때까지 몸을 타깃 방향으로 기울인다. 샤프트가 왼엉덩이 바깥을 가리켜야 한다.


단추는 위로

임팩트 자세는 어드레스 자세를 거울에 비춘 것 같아야 한다. 손이 앞서 나가고 코와 머리는 볼 앞에 놓여야 한다. 셔츠의 단추는 뒤가 아니라 위아래를 곧게 가리키고, 가슴으로 볼을 덮고 있어야 한다. 이렇게 하면 내리막 아크를 그리면서 볼을 먼저 맞힐 수 있기 때문에 거리 컨트롤이 향상된다. 그리고 칩샷은 홀 앞까지 굴러갈 것이다.



자료제공골프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