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 > 클럽별 레슨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피치샷으로 실수 만회하기
초보자들은 그린을 적중시키는 경우보다 빗나가는 경우가 더 많기 때문에 피치샷을 효과적으로 구사하는 법을 배워둘 필요가 있다. 이는 일관되게 볼을 페이스 중심에 맞혀 피치샷을 예상한 거리로 날려보낼 수 있어야 한다는 뜻이다. 핸디캡이 높은 초보 골퍼들은 대부분 쇼트게임에서 한번 실수를 하면 또다시 연속으로 실수를 하며, 이는 상황을 더욱 어렵게 만든다. 골퍼들이 범하는 두 가지의 통상적인 실수와 그것을 고칠 수 있는 연습법을 함께 소개한다.


얇은 피치샷: 양손 분리 그립으로 연습

피치샷을 얇게 때리는 가장 큰 원인은 헤드가 너무 일찍 최저점에 도달하기 때문이다. 얇은 피치샷이란 클럽의 리딩에지, 즉 하단부가 업스윙 때 볼의 상단부를 때리는 샷이다. 이런 샷이 자주 나온다면 임팩트를 통과할 때 손목 동작을 어떻게 가져가고 있는지 유심히 볼 필요가 있다. 보통 볼을 공중으로 띄우기 위해 손목을 너무 일찍 펴줄 때 이런 현상이 생긴다. 이를 고칠 수 있는 연습법은 그립 위에서 양손을 2.5cm 가량 분리시켜 클럽을 잡은 뒤 피치샷을 서너 번 해보는 것이다. 이러한 하키 스타일의 그립은 손목을 풀어놓는 동작을 줄여주기 때문에 연습을 하며 익힌 감각을 정상적인 스윙에 그대로 활용하면 볼을 좀 더 정확히 중심에 맞힐 수 있다.


두꺼운 피치샷: 페이스를 오픈시켜 준다

두꺼운 피치샷의 가장 큰 원인은 안쪽으로 빼내는 테이크어웨이다. 많은 골퍼들이 스윙의 시작 단계 때 페이스가 닫힌 상태로 클럽을 안쪽으로 빼낸다. 이렇게 되면 스윙 궤도가 극단적으로 인사이드-아웃으로 흐르게 된다. 이는 헤드가 볼 뒤쪽에서 너무 일찍 스윙의 최저점에 도달하도록 만든다. 그러면 두꺼운 샷이 나온다. 고치는 법은 백스윙 첫 구간에서 페이스를 틀어서 열어주는 것이다. 그러면 클럽의 토가 좀 더 하늘을 가리키게 된다. 오른팔꿈치 각도를 어드레스 때 구부려준 것과 똑같은 각도로 유지하면 이러한 상태로 클럽을 움직일 수 있다. 테이크어웨이를 고치면 다운스윙 때 볼을 정확하게 중심에 맞힐 수 있다.   골프한국(www.golfhankook.com)




자료제공골프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