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 > 클럽별 레슨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쇼트게임 잘하기] 피치샷 한 뼘 거리로 붙이기
간단한 연습법으로 볼을 정확히 맞힘으로써 웨지샷을 항상 핀 가까이 붙일 수 있다.
피치샷에서 가장 어려운 부분이 무엇일까? 그것은 바로 볼을 거의 완벽하게 페이스 중심에 맞혀야 한다는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샷이 타깃에 못 미쳐 롱퍼트를 남겨놓게 되거나, 워터 해저드에라도 걸려들면 다음 스윙 때 더 짧은 거리의 피치샷을 다시 해야 한다. 피치샷 성공의 비밀은 클럽의 밑면이 칩샷이나 벙커샷 때와 마찬가지로 지면을 자연스럽게 때리면서 앞으로 미끄러져 나가도록 해주는 것이다. 이에 실패해 리딩에지가 지면을 파고 들면 샷도 실패하고 만다.

피치샷 때는 클럽을 잔디 속으로 찍어치지 말고 클럽이 잔디 위를 미끄러지면서 임팩트를 통과하도록 해야 한다. 이렇게 하려면 스윙을 매끄럽게 가져가면서 긴장감을 없애야 한다. 그러면 쉽게 중심 타격을 이룰 수 있다.

이러한 동작을 연습하기 위한 방법이 있다. 사진과 같이 지면에 볼 3개를 나란히 내려놓은 뒤 긴장감 없이 아주 가볍게 백스윙과 다운스윙을 해본다. 이때의 유일한 목표는 밑면의 최하단부로 지면을 때리는 것이다. 스윙을 절대 어깨 높이 이상으로 가져가지 않도록 한다. 일단 뛰어난 리듬을 갖게 됐다면 내려놓은 볼쪽으로 다가서서 볼을 하나하나 때려낸다. 이때 몸 동작은 전체적으로 일관되게 유지한다. 이렇게 해 세 번째 볼에 이르면 매끄럽고 전혀 긴장감이 없는 동작이 나오며, 클럽이 잔디 위를 미끄러져 나가며 볼을 정확히 페이스 중심에 맞히게 된다. 코스에 나갔을 때는 단순히 이렇게 익힌 리듬감 있는 동작으로 연습 스윙을 한다. 그러면 피치샷을 더욱 핀 가까이 붙일 수 있게 돼 마치 프로같이 보이게 된다.






자료제공골프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