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 > 클럽별 레슨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핸디캡을 전반으로 줄여드립니다] 쇼트게임
일팩트 때 샤프트와 양손을 위아래로 똑바로 정렬해 웨지 바운스를 활성화시키면 칩샷이나 피치샷 때 쉽게 앞으로 미끄러져 나가는 샷을 구사할 수 있다.
투어 프로들은 웨지샷 때 바운스의 이용이 매우 중요하다는 얘기를 한다. 그들의 말이 옳다. 바운스란 밑면에 있는 곡선으로 처리된 부분으로 샤프트가 똑바로 위아래로 서 있을 때 리딩에지가 지면 위로 들리도록 해준다. 이렇게 되면 칩샷이나 피치샷, 또는 벙커에서 탈출하는 폭파샷에 관계없이 볼이 잔디나 모래 속으로 들어가 박히지 않고 볼 아래쪽을 미끄러져 나갈 수 있게 된다.


이렇게 해보자
모든 웨지 샷을 할 때 백스윙은 양손을 약간 오른쪽으로 틀어서 페이스를 몇 도 더 오픈시킨다. 이는 바운스를 활성화시켜준다. 이어 다운스윙 때는 왼손으로 클럽을 강하게 아래쪽으로 당기는 동작을 그만둔다. 즉 아이언샷을 할 때와는 정반대로 한다. 대신 오른손과 오른팔을 릴리스하고, 이를 통해 클럽이 볼 아래쪽을 미끄러져 나가며 잔디 위에서 볼이 맞도록 한다. 그런 동작을 정확하게 취하면 샤프트가 위아래로 똑바로 선 상태로 양손과 헤드가 동시에 임팩트 순간에 도달하게 된다. 그러면 완벽한 샷이 나온다.


▲ 이상적인 릴리스
날카로운 웨지샷을 때려내려면 다운스윙 때 오른손으로 클럽을 릴리스해야 한다. 이를 정확하게 해내면 임팩트 때 샤프트가 위아래로 똑바로 선 상태로 양손과 일직선을 이루게 된다.


▲ 잘못된 동작!
백스윙 때 페이스가 닫혀 있다. 리딩에지가 잔디 속으로 들어가 박히게 된다.


▲ 올바른 동작!
백스윙 때 페이스가 오픈돼 있다. 바운스가 노출돼 클럽이 자연스럽게 볼 아래쪽으로 미끄러져 나간다.


핸디캡을 절반으로 줄여드립니다
칩샷과 피치샷의 준비자세는 중립으로

빌리는 그린 주변에서 웨지샷을 할 때 웨지의 바운스를 활성화시키는 방법에 대해 어느 정도 효과적인 생각을 갖고 있다. 셋업 때 이를 활성화시키면 샷이 훨씬 더 쉬워진다. 나의 조언은 스탠스 폭을 어깨너비로 벌리고 좀 더 똑바로 선 자세를 취한 뒤, 볼을 스탠스의 중심에 두라는 것이다. 이어 양손을 바지 지퍼의 앞쪽에 둔다. 샤프트를 앞쪽으로 기울이는 어리석은 실수는 하지 않는다. 이는 지면을 파고들게 할 뿐이다. 중립적으로 셋업하고 중립으로 돌아가도록 해야 한다. 그러면 칩샷과 피치샷을 그 어느 때보다 더 페이스 중심에 맞힐 수 있다. -스코트 먼로

연습법: 바운스 활성화
쇼트게임 향상 계획
다음과 같은 방법으로 파세이브를 잡아낸다.

● 탄도를 다양하게 가져갈 수 있는 방법을 익힌다.
● 피치샷의 거리를 정확하게 조정하는 방법을 익힌다.
● 플롭샷을 완벽하게 구사할 수 있는 법을 익힌다.
● 어떠한 벙커샷도 홀 가까이 붙이는 기술을 익힌다.



자료제공골프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