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 > 골프기초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스윙 기초 다지기] 다운블로샷에 대한 오해
‘찍어 치기’가 다운블로샷의 정석은 아니다. 권오연이 다운블로샷에 대한 정의를 소개한다.
정리_류시환 기자, 사진_정의석(스튜디오APPLE)
상황

다운블로샷이 무엇인지 모르겠다. 막연하게 찍어 친다는 생각으로 샷을 했는데 의도와 다르게 볼의 탄도가 낮고 그린에 떨어져 반대편까지 굴러간다. 때문에 볼을 띄우겠다는 생각이 퍼 올리는 동작으로 이어져 토핑이나 뒤땅이 발생한다.

연습법

볼을 찍어 친다는 것은 볼 하단을 친다는 것이다. 그런데 볼의 타격지점은 생각하지 않고 스윙궤도나 몸의 동작만을 생각하는 것이 문제다. 의도와 달리 볼의 하단이 아닌 상단을 타격해 런이 발생한다. 또한 볼을 띄우겠다는 생각이 퍼 올리는 형태의 동작으로 이어져 토핑, 뒤땅 등 미스샷의 원인이 된다.

볼의 타격지점만 생각하면 간단하게 고칠 수 있다. 볼이 뜨기 위해서는 볼의 하단을 타격해야 한다. 그래야 볼이 위로 뜨는 힘이 많고, 앞으로 나가는 힘이 적어진다. 따라서 셋업 때 볼의 하단을 타격지점으로 생각하고 시선을 집중한다. 이렇게 하면 자연스럽게 볼의 하단을 타격할 자세가 만들어진다. 오르막 경사를 예로 들 수 있다. 왼발이 높고 오른발이 낮은 상황에서 셋업은 이렇다.

자연스럽게 몸이 우측으로 기울어지기 때문에 볼 하단을 타격한다. 권오연의 말이다. “임팩트 순간 페이스가 타격하는 볼의 위치는 하단이다. 무작정 찍어 친다는 생각을 하지 말고 볼의 어느 지점을 타격할 것인지 생각해보길 바란다.”





자료제공골프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