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 > 프로들의 레슨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허윤경의 족집게 레슨] 낮은 탄도의 펀치샷 익히기
허윤경이 <서울경제 골프매거진> 독자들에게 아이언샷의 모든 비법을 전수한다. 허윤경의 팁을 참고하면 시즌 내내 더욱 많은 버디 기회를 잡을 수 있을 것이다.
정리_성승환 기자, 사진_최지혁(F64스튜디오), 장소
성공적인 아이언 플레이는 만족스럽지 못한 티샷을 만회하고 버디 기회를 제공한다. 이에 정교한 아이언 플레이에 능한 투어 프로 허윤경이 <서울경제 골프매거진> 독자들에게 성공적인 아이언샷을 위한 팁을 전수한다. 아마추어 골퍼들의 열두 가지 아이언샷 유형을 매달 한 가지씩 선정해 족집게 레슨을 진행한다. 이 기사를 참고하면 당신도 ‘컴퓨터 아이언샷’을 구사해 더 많은 버디 기회를 맞이할 수 있을 것이다.


CASE 10
바람이 심하게 부는 상황에서 볼의 방향성이나 거리에 손해를 입지 않으려면 낮은 탄도의 샷이 필요하다. 특히 앞바람이 강하게 부는 상황이라면 한 클럽 긴 아이언샷으로 탄도를 낮춰 나쁘지 않은 결과를 만들어낼 수도 있다. 낮은 탄도를 위한 아이언샷 비법을 알아보자.


▲ 볼 위치만 바꿔도 성공적
일반적으로 볼을 띄우기 위해서는 어드레스 시 볼을 스탠스의 중앙에서 약간 왼발 쪽에 둔다. 볼의 탄도를 낮추기 위해서는 그 반대로 하면 된다. 볼이 페이스와 만나는 시점을 조금 앞당겨 로프트를 의도적으로 낮추기 위한 방법이다. 허윤경의 말이다. “펀치샷은 볼 위치가 가장 중요하다. 골퍼의 체형에 따라 그 위치는 조금씩 다를 수 있지만 스탠스 중앙보다 오른발 쪽에 둬야 한다.”


▲ 낮고 완만하게 가져간다
편치샷의 전체적인 스윙 궤도는 낮고 완만하게 가져가는 것이 좋다. 사진과 같이 왼팔이 어깨 선상 위로 올라가지 않도록 백스윙의 궤도를 플랫하게 조정한다. 자연스레 다운스윙도 완만하게 되면서 오른쪽에 놓인 볼을 정확하게 맞힐 수 있고 볼의 탄도를 낮출 수 있다.


▲ 낮은 피니시로 마무리
지난호에서 다뤘던 하이샷과 마찬가지로 펀치샷 역시 변화된 스윙의 궤도를 마무리 동작까지 이어줘야 한다. 백스윙과 다운스윙에서 만든 낮고 완만한 궤도를 피니시까지 이어주는 것이다. 따라서 피니시는 사진과 같이 양손의 위치가 일반적인 스윙보다 다소 낮다. 허윤경의 말이다. “피니시의 형태에 따라 구질이 변하기도 한다. 마지막까지 집중해서 스윙하면 더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허윤경의 생생 팁!
“낮은 탄도의 펀치샷은 투어 프로들도 자주 구사하는 샷이다. 어드레스 때 볼이 오른쪽으로 이동한 만큼 페이스가 열린 상태에서 임팩트 될 위험도 있기 때문에 임팩트 순간 페이스를 약간 닫아준다는 느낌을 가지면 좋다.”


한두 클럽 더 길게
맞바람 상황에서는 거리 손실이 따를 수밖에 없다. 이 때 한 클럽내지 두 클럽 정도 더 길게 잡고 펀치샷을 시도하면 거리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다.



자료제공골프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