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 > 프로들의 레슨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안송이의 쇼트게임 완전 정복] 앞핀과 뒷핀일 때 그린 공략법
정리_황창연 기자, 사진_김석영(F64스튜디오), 장소
안송이, KLPGA 투어 프로, KB금융그룹, 코브라푸
아직도 어프로치샷이 불안하다면 KLPGA 투어 안송이의 노하우가 담긴 이번 레슨을 참고해보자. 그녀가 어프로치샷의 기본기부터 라이에 따른 각종 샷 기술, 그리고 상황을 극복하는 홀 공략법을 소개한다.

핀의 위치는 홀 전체 플레이, 특히 그린 공략을 천차만별로 만든다. 아마추어 골퍼의 경우 그린 앞쪽과 중간 뒤쪽에 꽂힌 핀 위치를 자주 경험하게 되는데 각각의 위치에 따른 공략법을 확실하게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따라서 이번 호에는 핀이 그린 앞쪽과 뒤쪽에 꽂혔을 때 그린 공략을 어떻게 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인지 알아본다. 안송이는 이에 대해 “클럽 선택으로 거리를 조절하면 그린에서의 플레이가 보다 쉬워질 것”이라고 설명한다.


앞핀은 긴 클럽 선택
보통 그린 앞쪽에는 벙커와 해저드 같은 장애물이 그린 공략을 방해하기 마련이다. 또한 장애물이 없더라도 라이가 좋지 않은 경우가 많다. 때문에 장애물에 빠질 확률이 높고, 그렇지 않더라도 그린 앞쪽에 떨어진 볼이 지면을 맞은 후 어디로 튈지 예상하기도 어렵다.

부담스러운 샷이 이어지는 것은 당연한 사실. 따라서 핀이 그린 앞쪽에 꽂혀있다면 핀 뒤쪽 5미터 지점을 목표로 공략하는 것이 좋다. 가장 좋은 방법은 한 클럽 길게 선택하는 것이다. 같은 스윙으로 볼을 더 멀리 보낼 수 있기 때문이다. 안송이는 “온그린에 실패했을 때 그린 앞쪽에서의 어프로치샷이 뒤쪽보다 휠씬 어렵고 불편하다. 라이가 좋지 않고 장애물이 많기 때문”이라며 “강하게 때려 핀 뒤쪽을 노려야 하지만 클럽을 길게 잡은 만큼 편하게 스윙하면 된다”고 말한다.

POINT
클럽을 길게 잡고 핀 뒤쪽을 목표로 편안하게 샷한다.


뒷핀일 때는 핀 앞쪽을 공략
핀이 그린 뒤쪽에 위치해있다면 반대로 짧게 공략해야 한다. 볼이 핀을 넘어가 그린 뒤쪽에서 어프로치샷하는 것보다 그린에서의 퍼팅이 훨씬 더 나은 결과를 만들기 때문이다.

또한 그린 뒤쪽에서 어프로치샷은 그린이 더 작게 보이는 착시를 불러온다. 따라서 핀보다 5미터 짧게 샷한다는 생각으로 그린을 공략해야 한다. 이때에도 가장 좋은 방법은 클럽의 변화다. 평소보다 한 클럽 짧게 선택하면 부담 없이 그린 공략에 성공할 수 있다. 안송이는 “클럽의 변화는 같은 스윙으로 샷거리를 조절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며 “특히 짧은 클럽은 정확성뿐만 아니라 샷에 자신감을 가져와 좋은 결과를 만들어준다”고 설명한다.

POINT
짧은 클럽으로 핀 앞쪽을 공략한다.


클럽 선택을 다양하게
다양한 클럽을 사용하면 스윙에 변화를 주지 않고 샷거리와 탄도를 조절할 수 있다. 특히 여러 가지 로프트의 웨지를 활용하면 그린 공략과 주변 상황에 따라 창의적이고 성공적인 플레이가 가능해진다. 볼을 굴리고 띄우는 것뿐만 아니라 장애물이나 러프 탈출도 훨씬 용이해지기 때문이다.



자료제공골프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