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레슨 > 프로들의 레슨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SWING SEQUENCE] 주흥철 연속스윙
(좌) 주흥철은 특유의 건장한 체력에서 뿜어져 나오는 호쾌한 스윙을 구사한다. 어드레스는 약간 왼쪽에 체중을 두고 시작하는 모습이다. 체중이동에 의한 샷거리보다 방향성을 중시하는 모션이기도 하다.

(우) 머리부터 양발 끝까지 이어지는 삼각형을 그래도 둔 채, 왼어깨 만으로 충분히 회전하고 있다. 또 오른팔이 펴질 때까지 우측으로 양손을 밀어 큰 스윙아크를 만들고 있다.


(좌) 오른허벅지 위에 온 체중을 밀어놓고, 왼다리의 힘을 충분히 뺀 상태를 만들고 있다. 이는 다운스윙 때 순간적으로 체중을 타깃방향으로 보내기 위한 톱스윙 모션이다.

(우) 오른팔꿈치가 몸통에 붙은 채 빠르게 내려오며, 손목 코킹을 충분히 유지한 상태다. 왼발, 왼허벅지까지 순간 회전을 하며 클럽을 끌어내리는 훌륭한 다운스윙이다.


(좌) 왼팔과 오른팔이 지면과 수평을 이루도록 충분히 뻗어줌으로써 임팩트 후에도 정확한 방향성을 만들어내는 모습이다. 특히 머리 위치를 유지하는 모습이 정확한 임팩트를 통한 장타를 만들어낸다.

(우) 주흥철의 체격에 맞는 역동적인 동작이다. 피니시 동작은 골퍼의 균형감, 유연성, 근력 등을 대변하는 자세이기도 하다.





(좌) 큰 체격 탓에 그립과 허벅지 사이의 간격이 다소 벌어져 있는 모습이다. 하지만 양쪽 겨드랑이를 붙인 동작과 몸의 전반적인 기울임 각도가 매우 좋다.


(좌) 오른허벅지를 중심으로 몸 왼쪽 부분이 오른쪽 방향으로 감기는 모습이다. 아직 코킹이 만들어지지 않은 모습에서 몸의 유연성이 돋보인다.

(우) 손목이 목 부분에서 멀수록 스윙아크가 큰데, 주흥철은 백스윙톱 직전까지 이 자세를 유지한다.


(좌) 클럽을 잡은 왼손을 오른손과 오른팔이 적절한 각도로 받쳐주는 모습이다. 이는 정확한 자세와 스윙플레인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다.


(우) 충분한 허리 회전 후 헤드가 볼을 맞히는 자세다. 샤프트가 지면과 수평이 될 때 클럽 헤드가 목표 방향을 향하는 모습이 매우 좋다. 머리 위치를 유지하는 모습도 탁월하다.





(우) 임팩트 이후 헤드의 움직임을 따라 자세가 일어선다. 피니시 때 가슴, 배, 양쪽 허벅지, 오른발 발등이 목표 방향을 향하는 자세가 뛰어난 스윙 밸런스를 대변하고 있다.


주흥철 JOO HEUNG CHOL
나이 34세 / 신장 183㎝ / 계약 볼빅 / 루키시즌 2007년 / 주요기록 2015 코리안 투어 데상트 먼싱웨어 챔피언십 준우승


SBS골프 해설위원 스윙분석_유응렬



자료제공골프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