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생생포토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KPGA 신한동해오픈 "강력한 방역 조치 가동, 철통 방역에 만전"
강명주 기자 ghk@golfhankook.com
▲2020년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제36회 신한동해오픈에 출전하는 박상현, 김경태, 김한별, 이태희, 노승열, 장이근 프로(완쪽부터). 사진제공=KPGA


[골프한국 생생포토] 9월 10일부터 13일까지 나흘 동안 인천 서구 소재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에서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제36회 신한동해오픈이 펼쳐진다.

사진은 본 대회 1라운드 개막 하루 전인 9일, 대회장의 연습그린에서 진행한 포토콜 행사 모습이다.

마스크를 착용한 선수들이 제36회 신한동해오픈의 슬로건 'ENJOY the GAME, STAY SAFE'가 적인 문구를 들고 본 대회의 성공 개최를 기원하고 있다.

행사에는 2018년 신한동해오픈 챔피언 박상현(37), 올해 GS칼텍스 매경오픈 우승자 이태희(36), 헤지스골프 KPGA오픈 챔피언 김한별(24), 미국 PGA 투어에서 활동 중인 노승열(29), 프로 통산 20승의 김경태(34), 그리고 신한금융그룹 소속인 장이근(27)까지 총 6명의 선수가 참여했다.

대회 주최 및 주관사는 "코로나19 없는 대회가 될 수 있도록 강력한 방역 조치를 가동하는 등 철통 방역에 만전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KPGA는 "매 라운드 대회장 곳곳의 철저한 방역은 물론 대회 방문 인원에 대해서는 KPGA 코리안투어 최초로 NFC 태그 방식의 출입관리 시스템 통과와 비접촉 체온 측정, 방역 스티커 부착의 여러 단계의 절차를 시행한다"며 "또한 사전 등록 절차를 통해 사전 및 일일 문진표를 제출해야만 출입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KPGA는 "대회 개막을 앞두고 출전 선수와 캐디 모두를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검사에서는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대회 기간 중에는 선수와 캐디에게 외부 식당 출입 자제를 권고하며 점심 및 저녁 식사 도시락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관련 기사: 신한동해오픈 관전포인트 5가지…상금순위 지각변동 예고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0-09-10 06:25: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