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생생포토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바라보는' 유해란 프로 [KLPGA 제주삼다수 마스터스]
강명주 기자 ghk@golfhankook.com
▲2020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에 출전한 유해란 프로. 사진제공=KLPGA

[골프한국 생생포토] 7월 30일(목)부터 8월 2일(일)까지 제주도 제주시 세인트포 골프&리조트의 마레-비타 코스에서 제주삼다수 마스터스(총상금 8억원)이 펼쳐지고 있다.

사진은 타이틀 방어에 나선 디펜딩 챔피언 '루키' 유해란 프로가 대회 셋째 날인 8월 1일 3라운드에서 경기하는 모습이다. 2번홀에서 아이언샷을 날리고 있다.

1~3라운드에서 선두 자리를 지켜낸 유해란은 최종일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으로 대회 2연패에 도전한다. 


파72인 이번 코스는 예선-6,500야드, 본선-6,395야드로 세팅된다.

이번 대회에는 박인비, 고진영, 유소연, 유해란, 김효주, 박현경, 이정은6, 이소영, 최혜진, 오지현, 이보미, 임희정, 장하나, 박채윤, 김지현, 조아연, 김지영2, 박현경, 박결, 한진선, 안소현, 유현주, 이민영2, 이다연, 이정민, 한진선, 허윤경 등 참가 인원은 132명이 출전했다. 2라운드가 끝난 뒤 공동 55위까지 상위 71명이 컷을 통과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0-08-02 05:5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