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생생포토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시선을 사로잡는 유현주 프로 [KLPGA 제주삼다수 마스터스]
코스에서 더위를 피하는 방법 3가지
강명주 기자 ghk@golfhankook.com
▲2020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에 출전한 유현주 프로. 사진제공=KLPGA


[골프한국 생생포토] 7월 30일(목)부터 8월 2일(일)까지 제주도 제주시 세인트포 골프&리조트의 마레-비타 코스에서 제주삼다수 마스터스(총상금 8억원)이 펼쳐진다.

사진은 유현주 프로가 대회 첫날인 30일 1라운드에서 경기하는 모습이다. 10번홀에서 얼음주머니를 머리에 얹은 채 그린 향해 이동하고 있다.

또 더위를 피하기 위해 소매가 없는 짧은 골프웨어를 선택했고, 손에는 부채를 들고 있다. 


파72인 이번 코스는 예선-6,500야드, 본선-6,395야드로 세팅된다.

이번 대회에는 박인비, 고진영, 유소연, 유해란, 김효주, 박현경, 이정은6, 이소영, 최혜진, 오지현, 이보미, 임희정, 장하나, 박채윤, 김지현, 조아연, 김지영2, 박현경, 박결, 한진선, 안소현, 유현주, 이민영2, 이다연, 이정민, 한진선, 허윤경 등 참가 인원은 132명으로, 2라운드가 끝난 뒤 컷 탈락 여부가 결정된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20-07-31 07:47: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