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생생포토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전인지 "싱글매치 져서 아쉽긴 하지만…" [박인비 인비테이셔널]
강명주 기자 news@golfhankook.com
▲전인지 프로. 사진제공=2018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 조직위


[골프한국 생생포토]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선수들의 팀 대항전인 2018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억원)이 11월 23일부터 25일까지 사흘간 경북 경주의 블루원 디아너스 컨트리클럽에서 펼쳐졌다. 

사진은 대회 마지막 날인 25일 열린 싱글 매치플레이에서 경기하는 LPGA팀 전인지(24)의 모습이다. 

포볼과 포섬에서 2연승을 거둔 뒤 마지막 날 이정은6(22)를 상대해 1홀차로 패한 전인지는 “엎치락뒤치락 치열한 경기를 했다. 10번 홀에서 나도 칩인을 했는데, 마지막 홀에서는 이정은6가 칩인 버디로 경기를 끝냈다”며 “져서 아쉽긴 하지만, 멋진 샷을 보여줘서 고맙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에 대해 이정은6는 “전인지 언니와 함께 둘 다 좋은 플레이 보여드린 것 같아 갤러리 여러분들도 좋아해 주셨을 것 같다. 끝까지 팽팽하게 경기를 펼쳤다”고 답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8-11-26 08:03: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