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생생포토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갤러리를 반하게 만드는 박성현의 호쾌한 샷 [박인비 인비테이셔널]
강명주 기자 news@golfhankook.com
▲박성현 프로. 사진제공=2018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 조직위


[골프한국 생생포토]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선수들의 팀 대항전인 2018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억원)이 11월 23일부터 25일까지 사흘간 경북 경주의 블루원 디아너스 컨트리클럽에서 펼쳐졌다. 

사진은 대회 마지막 날인 25일 열린 싱글 매치플레이에서 경기하는 LPGA팀 박성현(25)의 모습이다. 

최혜진(19)과 싱글 매치플레이에서 4홀차로 압승을 거둔 박성현은 “이겨서 좋다. (2015년 때) KLPGA팀으로 출전했을 때 져서 아쉬웠는데, 이번에 LPGA팀으로 이기게 돼서 좋다. 그리고 마지막 싱글 매치에서 팀에 도움을 준 것 같아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내 경기에서 승부가 결정됐다는 소리를 듣고 뿌듯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추운 날씨에도 대회 사흘간 1만8,000여명의 갤러리가 방문해 골프 스타들의 경기를 지켜봤고, 박성현도 구름 갤러리와 함께 다녔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8-11-26 06:42: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