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생생포토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우승을 확정한 박성현 "힘든 것을 보상받는 듯해서 눈물이 났다" [LPGA KPMG 여자 PGA챔피언십]
강명주 기자 news@golfhankook.com
박성현 프로. 사진제공=LPGA
[골프한국 생생포토] 6월 28일(이하 현지시간)부터 나흘 동안 미국 일리노이주 킬디어의 켐퍼 레이크 골프코스(파72)에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세 번째 메이저 대회인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이 펼쳐졌다.

사진은 대회 마지막 날 박성현의 모습이다. 연장 두 번째 홀에서 버디 퍼트로 우승을 확정지은 박성현이 두 팔을 올려 기뻐하고 있다.

바로 눈물을 보인 박성현은 우승 인터뷰에서 "힘든 것을 보상받는 듯해서 눈물이 났다"고 말했다.


5월 발런티어스 오브 아메리카 LPGA 텍사스 클래식에서 시즌 첫 승을 거둔 박성현은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3타를 줄여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를 기록, 유소연(28), 하타오카 나사(일본)와 연장전을 치른 끝에 메이저 우승컵을 차지했다.

박성현은 지난해 7월 US여자오픈 이후 1년 만에 메이저 2승, LPGA 투어 통산 4승째를 따냈다. 이번 시즌에는 5월 텍사스 클래식 이후 두 번째 우승이다. 우승 상금은 54만7,500달러(약 6억1,000만원).

한편 박성현은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에서 한국인으로 세 번째 챔피언이자 7번째 우승의 주인공이 됐다. 앞서 2013년부터 2015년까지 3년 연속 ‘골프여제’ 박인비가 우승을 차지했고, ‘영원한 전설’ 박세리가 1998년, 2002년, 2006년 정상을 밟았다.

또 올해 태극낭자들은 LPGA 투어 18개 대회에서 6승을 합작했다. 박성현의 2승을 비롯해 고진영, 박인비, 지은희, 유소연이 1승씩을 기록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8-07-02 16:38: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