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생생포토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전인지 '공은 잘 맞은 것 같은데...' [LPGA ANA인스퍼레이션]
강명주 기자 news@golfhankook.com
전인지. 사진제공=LPGA
[골프한국 생생포토] 2018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첫 번째 메이저대회 ANA 인스퍼레이션이 총상금 280만달러(약 19억원)를 걸고 3월 30일(이하 한국시간)부터 4월 2일까지 나흘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 미라지의 미션힐스 컨트리클럽(파72·6,763야드)에서 펼쳐지고 있다.

사진은 전인지(24·KB금융그룹)가 4월 1일 대회 셋째 날 3라운드에서 경기하는 모습이다. 1번 홀에서 세컨샷을 하고 있다

이날 버디 2개와 보기 3개로 1오버파 73타를 적어낸 전인지는 중간합계 4언더파 212타를 기록, 전날 공동 11위에서 공동 29위로 주춤했다.


한편 올해 ANA 대회에는 출전선수 4분의 1에 가까운 23명의 한국 선수가 출전했고, 그 중 17명이 컷을 통과했다.

고진영(23·하이트진로), 김세영(25·미래에셋), 김인경(30·한화큐셀), 박성현(25·KEB하나은행), 박인비(30·KB금융그룹), 박희영(31), 신지은(26·한화큐셀), 유선영(32·JDX), 유소연(28·메디힐), 이미림(28·NH투자증권), 이정은5(30·교촌F&B), 전인지(24·KB금융그룹), 최운정(28·볼빅), 허미정(29·대방건설), 그리고 국내파 이정은6(22·대방건설), 장하나(26·BC카드), 최혜진(19·롯데)이 메이저 우승컵을 놓고 샷 대결을 벌이고 있다.

반면 앞서 2라운드에서는 김효주(24·롯데)를 비롯해 지은희(32·한화큐셀), 최나연(31·SK텔레콤), 양희영(29·PNS), 이미향(25·볼빅), 국내파 김지현(27·한화큐셀)은 컷 탈락하면서 예정보다 일찍 가방을 챙겼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8-04-01 13:0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