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생생포토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LPGA생생포토] 박성현 "최종전 우승 기대 컸는데…올해 가장 아쉬운 경기"
CME그룹 투어챔피언십
하유선 기자 news@golfhankook.com
▲박성현 골프선수. 사진제공=LPGA

[골프한국 생생포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7시즌 33번째이자 마지막 대회인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이 총상금 250만달러를 걸고 11월 17일(이하 한국시간)부터 20일까지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에 위치한 티뷰론 골프클럽 골드코스(파72·6,556야드)에서 나흘간 펼쳐졌다. 아리야 주타누간(태국)이 마지막 순간까지 손에 땀을 쥐게하는 치열한 우승 경쟁을 뚫고 시즌 두 번째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사진은 20일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경기하는 박성현의 모습이다. 6번 홀에서 그린을 걷고 있다.

이날 보기 없이 깔끔하게 버디 3개를 골라낸 박성현은 최종합계 12언더파 276타(67-65-75-69)를 쳐 공동 6위로 마쳤다.


박성현은 기자회견에서 "1년을 뒤돌아보면 제 목표를 다 이뤘고 상금왕까지 했으니 만족스러운 한 해"라면서 "다만 아쉬운 부분이 많았기에 내년엔 조금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고 싶다"고 말했다. 올 시즌 가장 아쉬웠던 일을 묻자 한참을 생각하더니 "방금 끝나서 그런지 이번 대회"라고 아쉬움을 숨기지 않았다.

또 박성현은 ‘지금 누가 가장 생각나느냐’는 질문에 "가족들"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한국에 계신 할머님께서도 새벽까지 TV를 보고 계실 것으로 생각한다. 좋은 모습 못 보여드려 아쉽다"고 말했다.

그는 이 대회에 개막에 앞서 ‘CME 글로브 포인트 1위 보너스 100만달러를 받으면, 어디에 쓰겠느냐’는 질문에 "가족들에게 멋진 선물을 해주고 싶다. 그들은 내가 골프를 하는 것 때문에 많은 희생을 감수했다. 무언가로 보답하고 싶다"는 애틋한 감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7-11-20 09:4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