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뉴스 > 생생포토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LPGA생생포토] 평균타수 1위 렉시 톰슨의 아이언샷
CME그룹 투어챔피언십
하유선 기자 news@golfhankook.com
▲렉시 톰슨. 사진제공=LPGA

[골프한국 생생포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7시즌 33번째이자 마지막 대회인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이 총상금 250만달러를 걸고 11월 17일(이하 한국시간)부터 20일까지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에 위치한 티뷰론 골프클럽 골드코스(파72·6,556야드)에서 나흘간 펼쳐졌다. 아리야 주타누간(태국)이 마지막 순간까지 손에 땀을 쥐게하는 치열한 우승 경쟁을 뚫고 시즌 두 번째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사진은 20일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경기하는 렉시 톰슨의 모습이다. 2번홀에서 두 번째 샷을 한 뒤 타구 방향을 확인하고 있다.

이날 올해의 선수와 평균 타수, CME 글로브 포인트 대상 부문은 마지막 조의 경기가 끝나봐야 수상자가 가려질 정도로 팽팽한 승부가 이어졌다. 특히 이 부문에서 1, 2위를 놓고 다툰 박성현과 렉시 톰슨의 맞대결 양상이 이날 최종 라운드에서 줄곧 이어졌다.

먼저 경기를 시작한 박성현이 2, 3, 6번 홀에서 연달아 버디를 잡고 나가자 톰슨 역시 3, 4, 6번 홀 버디로 맞받으며 응수했다.
그러나 중반 이후 승기를 잡은 쪽은 톰슨이었다. 9번홀(파4)에서 약 5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성공시킨 톰슨은 13번홀(파4)에서도 비슷한 거리에서 1타를 더 줄이며 한때 2타 차 선두로 치고 나갔다.

톰슨이 우승하면 올해의 선수, 평균 타수, CME 글로브 포인트 등 3개 부문을 휩쓸 수 있었다.

페르닐라 린드버그(스웨덴)가 17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 14언더파, 공동 선두에 잠시 올랐지만 톰슨 역시 이 홀 버디로 다시 1타 차 단독 선두(15언더파)가 됐다. 톰슨이 18번홀(파4)에서 버디를 하면 우승이 확실하고, 파만 하더라도 우승이 유력했다. 그러나 너무 긴장한 탓인지 톰슨은 40안팎 정도의 파를 지키지 못하면서 우승에 멀어졌다.
게다가 챔피언조의 주타누간이 18번홀에서 약 4∼5m 거리의 만만치 않은 버디 퍼트에 성공하며 극적인 역전 드라마를 작성했다.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타를 줄인 톰슨은 공동 2위(14언더파)에 랭크됐다. 올해의 선수상은 놓쳤지만, 평균 타수 1위와 CME 글로브 포인트 대상으로 보너스 100만달러를 받는 것으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입력날짜 : 2017-11-20 09:41:06